AD
효리 지각논란 "억울해요"
홍보사, 시간 잘못 통보해 벌어진 해프닝

관련기사

• 이효리 "우물 안 개구리처럼… 정말 부끄러"
• 역시! 이효리 '섹시 퐁퐁퐁' UCC 핫이슈
• [포토] '섹시퀸' 효리 거부할 수 없는 입술
• [포토] 이효리 식지않는 섹시포스 작렬!
• 효리-알바 '몸매경쟁' 앗! 그 뒷얘기가…
• 김지석 "이효리와 같은 학교 다닌다니!"

• '톡톡 튀는 며느리' 이수경 오! 인기실감!
• 효리 뜨더니 건방져졌다(?) "지각논란 억울"
• 엄기준 "카~" 스타급 광고모델 첫경험
• 김아중도 '더 짧게' 대열! 파격매력 과시
• [포토] 이하늬 탄탄한 복근·하얀 속살… 최고!
• 김은주, 가수 비 앞에서 '섹시S라인' 뽐내
• 엄지원 '수억대 몸값' 잇단 러브콜 몸살

• 이혼 채정안 '오~ 수억대 몸값' 화려한 부활
• '배용준의 여인' 이지아, 벌써 효리와 동급?
• 몸값 상승 배용준 '돈보다' 의리 지켰다!
• 전업주부 변신? 김희선 "김남주 게 섰거라"
• 뜨더니 변한 女스타 '돈줄' 뚝! 반성도 안해
• 남녀스타 커플 침대위 '아슬아슬 쇼' 통했다
• '한가인 밀어낸' 강수정 몸값은? 쉿! 비밀

가수 이효리가 지각 논란에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효리는 9일 오전 팬카페에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효리는 “10시까지 와 달라고 해서 10시에 도착했다. 현장 정리가 안돼서 7분 정도 차에서 기다라디 내린 것도 지각이랍니까. 이전 정말 뭘 해야할지 답답하기만 합니다”고 적었다.

이효리는 8일 서울 강남의 한 클럽에서 열린 <비달사순 스타일 파티>에 당초 9시에 나타나기로 알려져 ‘지각 논란’에 휩싸였다. 1시간 가량 이효리가 늦게 등장하면서 취재진과 팬들이 주최측에 항의를 하면서 일이 불거졌다. 문제는 홍보사의 진행 미숙으로 드러났다.

한 행사 관계자는 “시간이 사전에 잘못 통보되면서 생긴 일이다. 이효리는 약속된 시간에 도착했지만 공지되지 않아서 일이 커졌다. 차질을 빚게 돼 죄송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한국 김성한기자 wing@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7/11/09 21:34:39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11/09 21:34:37   수정시간 : 2013/04/25 12:13:5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