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영애 "사업 포기" KBS 횡포에 300억대 소송


관련기사

• 김영애 "사업포기" KBS 횡포에 300억대 소송
• 김영애 '외교분쟁' 휘말려… 도대체 왜?
• 김영애 "아~ 남편이 같이 죽자고…" 고백
• '황진이' 김영애 중동지역 '한류 몰이'
• 성공 사업가 김영애 '기생으로' 컴백

• '사업포기' 김영애, KBS 상대로 이겼다
• '밸리댄스 여왕' 안유진도 학력위조 충격
• "아이비 동영상 있었다" 지금은 어디에?
• '옥소리 몰카' 무슨 내용? 성행위 장면 있나
• 오광록 '배용준 개무시' 비하 발언 진실은..
• 이혼·친자확인… 백지연 사생활 첫 노출
• '사랑의 미로' 최진희 심야 호텔서 무슨일?

• 여모델 임신시킨 후 버린 탤런트는 누구?
• '으~ 이런 악질 MC가 있나…' 밥줄 끊겼네!
• '고의로 가슴노출 사고(?)' 솔비도 울었다
• 혼음·9시간 섹스…서갑숙 "아~" 첫 심경고백
• '가슴에 거시기까지…' 여가수 성추행 고백
• "악! 내 가슴" 장진영 탱고춤 추다 '악몽'
• 임신 여배우 무리한 누드 촬영 '헉! 하혈'

배우 겸 사업가 김영애 참토원 부회장이 300억원대 천문학적인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한다.

김영애는 8일 오후 2시 서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영돈의 소비자 고발>의 보도로 인한 피해에 대한 민·형사상 소송을 진행할 뜻을 밝혔다.

김영애는 “거대 방송사 KBS의 횡포에 의해 참토원은 이미 회복할 수 없는 피해를 입었다. ‘안전하다’는 식약청의 발표가 있었던 만큼 민·형사 소송을 통해 회사 및 직원들의 명예를 회복하겠다. (손해배상 액수는) 국내 매출 및 해외 수출 등에 입은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해 결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참토원 관계자는 이에 대해 손해배상 청구액 규모가 최소 3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한 관계자는 “참토원 제품의 국내 매출은 매월 60억원 수준이었다. 지난 10월5일 방송 이후 제품 판매가 완전히 끊겼다.

또한 UAE·일본·미국 등 해외 수출도 사실상 완전히 중단됐다. 중국과도 가계약 상태였지만 사실상 무산됐다. 이 피해액은 어림잡아 200억원 수준으로 추정된다. 이외에도 유무형의 마케팅 비용 등을 감안하면 (청구액은) 300억원 수준으로 내다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영애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그간의 심적 고통을 토로하며 경영에서 물러날 뜻을 밝혔다. 김영애는 “황토팩 사업을 계속 할 자신이 없다. 아무리 해도 참토원이 입은 피해는 회복할 길이 없다. 사업에서 손을 떼겠다”고 말했다.

황토팩 중금속 오염 논란은 10월5일 KBS 1TV <이영돈PD의 소비자고발> ‘충격 황토팩에서 중금속 검출’편을 통해 제기됐다. 7일 오전 식약청을 통해 ‘위험 수준이 아니다’는 판결이 나오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됐다.

해당 업체들은 방송으로 입은 피해와 책임을 물겠다고 나섰다. 제작진은 식약청의 판결에 의구심을 가지며 추가 보도를 기획하고 있다. 또 한번의 진실공방이 예고되고 있다.

이영돈 PD는 이날 김영애의 기자회견이 끝난 직후인 오후 4시 긴급 반박 회견을 갖고 “식약청의 검사결과 발표에 실망감을 감출 수 없다. 이번 검사 결과로 모든 황토팩이 안전하다는 것으로 오인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한다.

중금속 검출 2편을 방송할 예정이다. 두 번에 걸쳐 방송하는 것은 공익적인 목적이다. 방송으로 인해 특정업체에 피해를 입힐 생각은 전혀 없다”고 항변했다.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한 기자 wing@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7/11/08 20:53:52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11/08 20:53:50   수정시간 : 2013/04/25 12:13:5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