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성시경, 군입대전 콘서트 마지막 '투혼'
다리 마비 증세에도 <시월에 눈 내리는 마을> 콘서트 성공적으로 마무리

관련기사

• 박진영 귀국하자마자 '원더걸스 챙기기'
• 백지영-김희철 '나이 넘어선 우정' 혹시?
• '손태영 버린' 쿨케이 "그 얘기는 묻지마!"
• '풍만몸매' 주니아 누드 헉! 노출 수위가..
• R.ef 성대현 "황혜영·김지훈과 삼각관계" 고백
• 휘성 "女스타들이 대시! 사귄적도…" 고백
• '완벽남' 알렉스 자유분방 연애 보여준다

• 박진영 '남의 여자 훔쳐보기(?)' 또 파격!
• 강인 "고은아 만난 적은 있지만… 미안해"
• '고의로 가슴노출(?)' 솔비 단추 때문에 울다
• 돌연 부친상 류시원 '슬픔 얼마나 컸으면..'
• 이수영 "체중38kg·결혼생각 남친과.." 고백
• '유산·숨겨둔 아이' 괴소문 김지현 사실은..
• '가슴에 거시기까지…' 여가수 성추행 고백
• >>더 많은 뮤직 관련기사 보기<<

가수 성시경이 다리 마비 증세에도 투혼을 발휘하며 입대전 <시월에 눈 내리는 마을>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성시경은 27일 오후 8시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노천극장에서 열린 <시월에 눈 내리는 마을>(이하 시월에) 콘서트에서 공연 도중 왼쪽 다리에 마비증세를 보였음에도 불구하고 공연을 끝까지 마쳤다. 성시경은 지난 24일 오후 한 방송프로그램 촬영을 마치고 다리에 마비증세를 보이며 피로를 호소한 적이 있다. 성시경은 이날 공연에서 “사실 며칠전 몸의 왼쪽이 마비증세를 보여 병원을 찾았다. 하지만 병원에서도 뚜렷한 이유를 모르더라. 피로가 누적돼 생긴 증세인 것 같다”며 “그래도 군대에 입대하기 전 마지막 콘서트인 만큼 올해 <시월에> 공연에는 꼭 참여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날 성시경은 가수 박정현 플라이투더스카이와 함께 3시간에 걸친 공연을 선보였다. 성시경은 <시월에> 오프닝 무대에서 영화 <러브레터>의 주제가 의 피아노 솔로 연주로 선보였다. 이어 플라이투더스카이가 히트곡인 <사랑해> 등으로 폭발적인 가창력을 유감없이 발휘하며 첫 <시월에> 무대에 서며 스타트를 끊었다.

박정현도 <편지할게요><나의 하루>와 6집 새 앨범의 수록곡 의 선율을 제공했다. 또한 박정현은 가수 장윤정의 트로트곡 <어머나>를 구성지게 불러 8,000여 관객들의 환호성을 자아냈다. 성시경도 <두 사람> <한번 더 이별><거리에서> <좋을텐테> 등을 관객들에게 선사했다.

<시월에>는 1999년 첫 선을 보인 이후 이소라 윤종신 김현철 이문세 이승환 박효신 등 톱가수들이 무대를 꾸며왔다.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은영 기자 kiss@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7/10/28 18:26:45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10/28 18:26:46   수정시간 : 2013/04/25 12:13:4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