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현영 '뱃살굴욕' 못참아!
볼록한 복부, 네티즌 구설올라 당황
'몸짱' 명성 되찾겠다며 운동에 몰두


관련기사

• 현영, 신동엽에 대한 연정 들통! 아내에 혼쭐?
• 딸 이미지 위해! 현영 어머니 "쌩얼은 안돼"
• [포토] 현영 고의 팬티노출? 아찔한 매너!
• 채연 "라이벌 현영 때문에 속이 바짝바짝"
• 현영 "뜨니 男스타들이 자꾸 들이대" 고백
• 침실공개 현영 "몸만 오세요" 남친 급구

• 이정민 아나 예능프로 투입 '제2의 강수정'
• 강병규 저장 전화번호 1600개 '도넘은 선수?'
• 양준혁 스포츠스타 최초 '무릎팍…' 출연
• "우리도 섹시화보" 무한걸스 그녀들은 누구?
• 현영 '볼록볼록 뱃살' 들통! 으~ 굴욕 S라인
• 유재석 애인 나경은 아나 '대굴욕 사건(?)'
• R.ef 성대현 "황혜영·김지훈과 삼각관계" 고백

• 김구라 "개XX야" 욕설 방송도 고의적이라니!
• 조정린 얼마나 예뻐졌길래~ 못 알아보겠네!
• 이의정 "16억 빚·결혼하려던 남자가…" 고백
• 혼음·9시간 섹스…서갑숙 "아~" 첫 심경고백
• 이수영 "체중 38kg·결혼할 남친과.." 고백
• 박지윤 "노현정·백승주 때문 해고당해" 고백
• '가슴에 거시기까지…' 여가수 성추행 고백

만능 엔터테이너 현영이 ‘굴욕 굴복’에 나섰다.

현영은 최근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할 당시 배가 도드라져보이는 사진 때문에 얻게 된 미녀스타로서의 굴욕을 벗어버리기 위해 땀을 흘리고 있다.

현영은 당시 드레스 밖으로 볼록 튀어나온 것처럼 보이는 복부를 매끈하게 만들기 위해 비지땀을 흘리고 있다.

현영의 한 측근은 “현영이 당시 사진이 공개되면서 일부 네티즌으로부터 미녀스타의 숨겨진 모습이라는 평을 듣는 바람에 곤혹스러워했다. 연예계의 대표적인 몸짱으로 자부하는 그로서 받아들이기 힘든 구설이었다”고 말했다.

현영은 자신의 매력적인 몸매를 되찾기 위해 최근 헬스클럽에서 살다시피 하면서 운동에 몰두하고 있다.

지인들과 만남을 자제하는 것으로 회식이나 술자리를 피하는 것은 기본이다. 러닝머신에서 땀을 흘리면서 군살을 걷어내는 데 힘을 쏟고 있다.

자신의 몸매를 놓고 더 이상 ‘굴욕’이라는 단어가 등장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게 그의 각오다.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한국 고규대기자 enter@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7/10/27 07:15:55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10/27 07:15:52   수정시간 : 2013/04/25 12:13:4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