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운서 ○○처럼 해주세요"
[엔키워드]

관련기사

• 연예인들 '몸매 대공사' 여전! 특히 가슴은..
• 연예인은 성형도 공짜? 女톱스타의 '굴욕!'
• '성형 빈도'는 男스타가 더 많다! 대체 왜?
• 한듯 안한듯 티 안나게~ 진화하는 스타성형!
• '협찬없는' 성형 여가수 병원 무료광고 왜?
• 성형 위해 다른 남자와 섹스하는 여자가…
• "박다안 성형한 병원엔 절대 가지 말자"

• 나경은·손정은·최혜정 아나 '오~ 아름답네'
• '전성기' 박명수, 서현진·문지애 아나 품는다
• 아나운서의 성형엔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
• 입사 4주만에 '앵커' 손정은 아나 또 특혜(?)
• 'KBS 버리고 SBS 접수' 강수정 MBC마저?
• 전제향 앗! '전 남편의 아들을…' 파격변신
• 조영구 애인, 11살 연하 전 아나운서는 누구?

• 최송현 아나 '이런 섹시미 어때?' 깜짝변신
• 박지윤 "노현정·백승주 때문 해고당해" 고백
• 김희조 리포터, 치과의사와 결혼…내년 도미
• 짝짓기·클럽… 女아나운서 '홀딱' 벗긴다
• '장군의 아들' 박상민, 뉴스 진행자와 결혼
• 미스코리아 이윤아 '고득점' 아나운서 합격
• MBC '9시뉴스' 아나운서도 학력위조 들통!

지상파 방송국의 아나운서들이 성형외과 출입이 잦아지고 있다.

아나운서들은 뉴스 정보 프로그램은 물론 예능 오락프로그램까지 방송을 누비는 팔방미인이다. TV에 노출빈도가 많은 직업의 특성 때문에 외모에 대한 관심 또한 높다. 이들이 받는 시술도 연예인들과는 차별화 됐다.

한 성형외과 관계자는 “아나운서는 1년 365일 계속 방송에 출연해야 한다. 따라서 장기간 회복이 필요한 대수술은 기피한다. 보톡스 주사 같은 간단하면서도 효과를 볼 수 있는 시술을 선호한다”고 말했다.

아나운서들이 선호하는 또 다른 수술은 필러 삽입이다. 시청자가 보기에 편안한 인상을 줄 수 있도록 얼굴에서 파인 부분을 도톰하게 채워주는 시술이다.

이 관계자는 “아나운서의 활동 폭이 넓어지면서 성형외과를 찾는 이들도 늘어나고 있다. 요즘에는 아나운서의 시술 소식을 전해듣고 찾아오는 일반인도 늘고 있다. 연예인 누구처럼 해주세요가 아니라 아나운서 누구처럼 해주세요 라는 일반인도 있을 정도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한국 김성한기자 wing@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7/10/25 07:06:17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10/25 07:06:14   수정시간 : 2013/04/25 12:13:4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