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춤에서 해방됐어요!
[엔짱]

관련기사

• 장윤정 '간드러진 목소리' 가을男心 녹인다
• 오~ 섹시! 숨겨온 장윤정 '쇼쇼쇼' 노출
• '여자 아나운서 대신 장윤정!' 자리 꿰찼다
• 술취한 장윤정 "어려운 가정에…" 술술~
• 장윤정 "20대 연예인 이상형 고백 첫경험"

• '에로배우 벗기기' 하유선 오! 인기 한몸에
• 상위권 성적 고교생 원더걸스 '주경야독'
• 박기영-백지영 "아~ 외로운 중견" 격세지감
• 10일만에 280억… 비 우회상장 '국부유출?'
• '가슴에 거시기까지…' 여가수 성추행 고백
• 장윤정 "첫사랑 그때 그 첫 남자가.." 고백
• 너무 '예뻐진' 임정희 그 비결 알고보니..

• 잘나가던 90년대 톱스타들 지금은 뭐하나..
• 핫팬츠 장나라 '오~ 광란의 퐁퐁퐁 댄스'
• "난 섹시해" 채연 관능적 초미니 오~ 아찔!
• 배용준의 깜짝 요청에… 이수영 '감격'
• 크라운제이 "요르단 공주와 결별 이유는…"
• 쭉쭉빵빵 여가수 오! 몸 굴곡이.. '10대 맞아?'
• 10살차 남녀 톱가수 애정행각 '들통' 발칵!
• >>더 많은 뮤직 관련기사 보기<<

장윤정이 춤에서 해방(?)됐다고 기쁨을 나타냈다.

장윤정은 베스트 앨범 타이틀곡 <첫사랑>에서 안무를 따로 준비하지 않았다. 슬로우 템포곡으로 이전의 빠른 곡들과는 전혀 다른 분위기이기 때문이다.

장윤정은 “춤 없이 그대로 서서 노래할 수 있어서 너무 좋아요. 무엇보다 춤추는 게 너무 어색해서요. 제가 워낙 뻣뻣하잖아요.(웃음) 엄청난 스트레스였어요”라고 말했다.

장윤정은 이번 <첫사랑>에서 가벼운 손짓으로 안무를 대신한다. 안무연습 대신 손톱 손질로 예쁜 손동작으로 팬들의 마음을 휘어잡는다.

장윤정은 “춤 없다 보니 노래에만 집중할 수 있어서 좋아요. 아무 것도 안 해서 좋긴 한데 전주나 간주에 그냥 서 있으려니 허전하긴 하네요”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한국 김성한기자

입력시간 : 2007/10/05 07:04:21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10/05 07:04:18   수정시간 : 2013/04/25 12:13:3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