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부자 "내가 연예계 마담뚜라니…"


관련기사

• "고교 입학도 못해" 인순이 서러운 가짜학력
• '성형 부작용·누드 파문' 곽진영은 지금...
• 女스타들 이런 '굴욕사진'을…기자가 안티?
• 또 다른 얼짱스타 "내 남친과 섹스해" 충격!
• 이찬, 이민영에 '상상초월' 합의금 제시

• '무한도전 팀' 오! 한가인과 함께… 웃음꽃
• 강부자 '연예계 마담뚜'로 거액 챙겼다고?
• 김국진 "이혼·슬럼프 이유는 바로…" 고백
• '성형 부작용·누드 파문' 곽진영은 지금...
• '콜라병 몸매' 김성은 "확~ 벗으니… 좋아"
• 강호동 "으~ 아내 잠버릇 때문에 기겁" 고백
• 오! 유재석, 여친 잘둔 덕에 떴네 떴어~

• 최진실 "결혼전제 사귀는 남자는 없지만.."
• 유인촌과 아홉살 연하 강혜정의 '연애사'
• '저속한 여성 신체 실험' 얼마나 야하길래…
• 정선희-안재환 "체력 좋아서" 매일 애정행각
• 장영란 '女성기' 방송사고? 의도적 연출 의혹!
• 김옥빈 '헉! 팬티노출' TV가 너무해~
• 헉! 속옷까지 훌렁~ TV 누드쇼… "즐겨"

중견 탤런트 강부자가 자신이 '연예계 마담뚜'라는 소문에 대해 최초로 입을 열었다.

강부자는 5일 KBS 2TV <남희석 최은경의 여유만만>에 출연해 그동안 소문 때문에 겪은 심적인 고통을 털어놨다.

강부자는 그동안 세간에 "정·재계 유력인사에게 젊은 연예인을 소개시켜 주고 고액의 소개비를 챙겨왔다"는 소문에 휩싸여 왔다.

그는 "누가 나한테 대놓고 얘기한 적은 없지만 소문이 워낙 퍼져 있어서 오해를 푸는 게 낫겠다"며 "발이 넓고 따르는 후배가 많아 그런 소문이 생긴 것 같다"고 말했다.

강부자는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이 사람을 소개하는 일이라고 생각해 한 번도 누구를 소개시켜준 일을 한 적이 없다"며 "황당한 소문에 가슴이 찢어지는 고통을 당해왔다"고 전했다.

최근에는 소개비를 떼어 먹었다는 말에 모 재벌 회장에게 재떨이로 얼굴을 맞아 잘못됐다는 소문도 있었다며 "가족에게 면목이 없었다"고 눈물을 흘렸다.

한편 강부자는 방송에서 좀처럼 공개하지 않았던 남편 이묵원씨와의 결혼 생활 등 가족 얘기도 전했다.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아이닷컴 김재범기자 kjb@hankooki.com

입력시간 : 2007/09/05 11:13:15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09/05 11:13:13   수정시간 : 2013/04/25 12:13:1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