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민정, '장진영 연기' 닮고 싶어요
살인자·깍쟁이·백조역할 소화한 팔색조
데뷔 3년차… "'연애참'선배연기 욕심"


관련기사

• '깍두기' 서준영 "내가 바로 제2의 정일우"
• 이민정 "얻어 맞으며 연기 배웠다" 고백
• 올해에만 영화 4편… '나문희 전성시대'
• 김보경 "내가 유부남의 로망? 못된 남자들"
• "나도 머리 싹뚝" 박신혜 '제2 윤은혜' 뜬다
• 박신혜 머리 싹둑 자르고… '아~ 첫경험'

• 탈레반 후폭풍? 장진영 '인질' 촬영 강행
• [포토] 장진영 수억원 드레스 명품 몸매!
• 수애, 최강희-장진영 제치고 안방복귀
• 장진영-최지우-황수정 '여우들 뭉쳤다'
• 장진영 "내 몸값 수억 달라" 권리찾기 나서

배우 이민정은 요즘 필라테스를 즐기며 건강을 챙긴다. 이민정은 “젊었을 때 미리미리 해 둬야죠. 그래야 나이 들어 고생 안 해요”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사진=임재범기자 happyyjb@sportshankook.co.kr

“얻어 맞으며 연기 배웠어요.”

배우 이민정은 우연한 기회에 연기를 시작했다. 대학 때 연기예술학을 전공했지만 연출을 하고 싶어 선택한 학과다. 필수 수강 과목 중 연기 기초 과목이 있어서 연기를 처음 접했다.

“저는 실기보다 필기 점수 위주로 신입생을 선발하던 해에 입학했어요. 연기의 기본도 몰랐죠. 처음 제 연기를 보신 교수님이 화가 나서 뭔가를 내던지시더라고요. 얼마나 놀랐는지 몰라요.”

연기는 늦게 시작했지만 연기에 대한 진지한 고민은 여러 차례 해봤다. 연예계에 발을 들일 기회도 있었다. 고등학교 시절부터 꽤 유명한 연예 기획사 관계자의 명함도 많이 받아봤다.

“아버지의 반대로 시작을 못했어요. 이제 시작하려니 데뷔가 늦었네요. 후회가 돼요. 그래도 대학 입학 후 기초부터 배울 수 있었고, 연극 무대에 오르면서 여러 가지 경험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어요.”

이민정은 지난 2005년 MBC 베스트극장 <문신>을 통해 브라운관에 첫 발을 내디뎠다. 짧은 연기 경력이지만 다양한 배역을 맡아 봤다. <문신>에서는 애인을 차례로 살해하는 냉혈한을 연기했다.

이후 MBC 드라마 <있을 때 잘해>에서 배우 김윤석의 여동생 하정화 역을 맡아 도도한 ‘깍쟁이’ 역을 제대로 소화했다. 이번에는 MBC 주말극 <깍두기>(극본 이덕재ㆍ연출 권석장)에서 당찬 ‘백조’ 역을 맡았다.

“지금껏 제가 맡은 배역 중 가장 실제 제 모습에 가까워요. 활발하고 구김살 없는 성격을 가진 캐릭터죠. 10년 지기인 남자 동창과 티격태격하다가 결국 정이 붙게 돼요. 드라마에 웃음을 불어 넣는 감초 같은 역할이 될 거예요.”

이민정은 데뷔 초부터 닮은 외모 때문에 ‘제2의 김태희’라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 이민정은 “아휴, 그 얘기 때문에 욕 많이 먹었어요”라고 고개를 절레절레 흔든다. 이민정이 정작 닮고 싶은 이는 배우 장진영이다. 외모가 아니라 연기를 본받고 싶다.

“저야, 김태희 선배를 닮았다고 하면 고맙죠. 가끔은 그 얘기가 싫다고 얘기했다고 욕먹기도 해요. 제가 왜 그런 말을 하겠어요? 저는 그보다 영화 <연애, 그 참을 수 없는 가벼움>의 장진영 선배님을 보고 많은 것을 느꼈어요. 감정의 끝을 보여주는 강한 역할이었죠. 하지만 그 속에 감추어진 여림이 느껴졌어요. 그런 배역, 그런 연기를 해 보고 싶어요.”

이민정은 사람을 좋아하는 배우다. 촬영이 없는 날은 어김없이 지인들을 만나 스트레스를 푼다. 많은 친구들을 만나기 위해 고등학교, 대학교 때 만난 친구들을 한데 묶어버렸을 정도다. 하지만 이민정은 연기를 시작한 후 “사람이 그리워졌다”고 말한다.

“팬들은 다수인데 저는 혼자잖아요. 보이는 모습으로만 평가받는다는 게 힘들어요. 가장 평범한 것이 가장 행복한 것이라는 진리를 알게 됐죠. 누구나 아는 ‘대박 스타’가 되길 바라진 않아요. 팬들과 교감하는 배우가 되고 싶죠. 해가 지나도 궁금해지고 또 다른 연기가 보고 싶어지는 배우가 되려 해요.”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한국 안진용기자 realyong@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7/08/15 07:27:50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08/15 07:27:51   수정시간 : 2013/04/25 12:13:0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