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하늘, 대부업체광고 이제그만~
김하늘 계약금 일부 물어주고 광고 하차
'현금을 빌리자' 등 문구 마음에 걸려 고사


관련기사

• 김하늘 '거액 손실 대부업CF 중단' 격려 쇄도
• 김하늘 대부업CF 금전손실 중도하차! 왜?
• 윤계상 '6년째 연애중' 김하늘의 남자!
• [포토] 김하늘 "가끔은 도발적일 때가…"
• 김하늘 수영복 몸매 '앗! 내 속살 들켰네'

• 야동순재? 아니, CF순재! 몇개째인지…
• '현빈의 그녀' 김별, 이번엔 박해진 녹인다
• 이효리·전지현? 모델 '넘버원'은 현빈!
• 남상미 이번엔 '샴푸의 요정' 매력 뽐내
• '무이자~' 김미려-조원석 그림자 처리 왜?
• 백지연 "거짓말은 절대 안돼!" 수억원 포기

• 비 '와! 1년 20억' CF몸값 신기록 깼다
• 신예스타 고아라-정일우 '새 커플' 뜬다
• '한가인 밀어낸' 강수정 몸값은? 쉿! 비밀
• 웃찾사 '서울나들이'팀 드디어 취직했다(?)
• 서인영 '우~ 섹시하게' 군인아저씨 유혹!
• '토익만점 쭉빵녀' 김수현 '얼굴' 낙점

김하늘 화보

배우 김하늘이 ‘대부업체’ 광고의 계약금 일부를 물어주고 이 광고에서 완전히 손을 뗐다.

김하늘은 최근 자신이 모델로 나선 대부업체 대부업 광고에서 하차를 결정했다. 김하늘의 측근은 “광고주와 원만하게 합의를 마쳤다. 김하늘이 중간에 그만두는 것이기 때문에 계약금의 일부는 되돌려 줬다”고 밝혔다.

이 측근에 따르면 김하늘은 광고 계약을 체결하며 당초 논의했던 광고 컨셉트와 실제 광고 촬영이 달라지자 촬영을 계속할 수 없다고 의사를 드러냈다.

김하늘은 금융권 광고 이미지 정도라만 생각하고 촬영에 응했으나 ‘현금을 빌리자’ 등 문구가 마음에 걸려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욱이 최근 연예 스타들이 연이어 대부업체 광고에 출연하는 것을 놓고 세인의 구설에 오르는 것도 마음에 걸렸다는 후문이다.

이 측근은 “김하늘이 마음 속으로 출연을 결정지은 차기작을 위해서라도 대부업체 광고를 중단하는 게 좋았다. 영화의 캐릭터와 대부업체 광고에 출연하는 이미지가 어울리지 않았다. 다행히 서로 얘기가 잘 통해서 잡음 없이 정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 광고업체 관계자는 “김하늘이 이 광고 출연을 중간에 포기하며 금전적으로 적지 않은 손실을 입은 것으로 판단된다. 하지만 대부업체 광고에 출연한 연예인에 대한 사회적인 시선이 곱지 않은, 지금 김하늘의 결단은 주목할 하다. 이로 인해 대부업체 광고에 출연 중인 다른 연예인의 행동에 영향을 주지 않을까 관측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한국 문미영기자 mymoon@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7/05/31 07:37:43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05/31 07:37:43   수정시간 : 2013/04/25 12:12:2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