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서정희 "내가 19세에 서세원과 결혼한 이유는…"


관련기사

• 서정희-서세원 부부 '아픈 가정사' 공개
• 19세 결혼 서정희 "서세원 '혀'에 넘어가…"
• '마지막 방송' 백승주 서운한 감정 표현
• 리포터 정아름 "나 좀 도와줘~"… 무슨일?
• '가정불화설' 노현희 학창시절 사진 화제
• 최진실 사단 "이영애와 오해 풀고 싶다"

• '양가 상견례' 이동건-한지혜 11월 결혼?
• 이승철 결혼 3개월만에 피앙세 첫 공개
• 열애중 박지윤 아나 "결혼은…" 속내 고백
• 홍진경이 적극 구애… 남편이 누구길래?
• 15년 열애 감우성의 결혼생활 '엿보기?'
• 윤현진 아나 "연하·사내커플은…" 결혼 매진

• 예비신부 한채영 헉! 파격노출 "어쩌나"
• 황기순 "톱스타에 전 부인 빼앗겼다" 폭로
• 추상미 세번만에 이뤄진 '눈물의 프러포즈'
• 이루마, 복무중 손태영 언니와 '웨딩마치'
• '갑부' 송지은, 유학파와 7월 웨딩마치
• 극비결혼·출산 박상아 '지독한 사랑' 진실은?

모델 서정희가 5년만에 방송에 출연해 열아홉 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서세원과 결혼한 특별한 이유를 밝혔다.

서정희는 21일 진행된 YTN STAR <서세원의 生쇼>에 출연해 "내가 어린 나이에 결혼한 이유는 남편 서세원의 입서비스 때문"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정희가 말한 '입서비스'는 서세원의 '작업용 멘트'.

서정희는 "결혼전 남편이 '천국은 전부 네 거야' '원하는 만큼 헌금해라' '오빠가 다 공부 시켜줄게' '색색의 핸드백을 선물할게' 등 화려한 '작업용 멘트'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당시 나는 파리도 새라고 하면 믿을 만큼 순진해서 (남편의) 화려한 입서비스에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해 서세원과 주위사람을 당황하게 했다.

서정희는 "지금 남편과 아이들을 너무 사랑하기에 그 때 결정에 후회를 한 적은 한 번도 없다"고 말하며 서세원을 달래기도 했다.

서정희의 솔직한 이야기는 오는 26일 오후 1시 밤 12시 YTN STAR <서세원의 生쇼>를 통해 방송된다.



한국아이닷컴 이재설 기자 ljs@hankooki.com

입력시간 : 2007/04/25 16:01:43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04/25 16:00:54   수정시간 : 2013/04/25 12:12:1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