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강수정 "노현정 결혼·은퇴에 안도감" 고백
'야심만만'서 솔직한 심경 털어놔

관련기사

• 강수정 "노현정 결혼·은퇴에 안도감" 고백
• '자기홍보' 강수정 "난 아나운서 아니다"
• 강수정 "먹는 걸로는 남자한테 안 진다"
• 강수정 "소개팅선 백전백승" 비결 공개
• 강수정 "결혼? 아직은…" 안땐 굴뚝에 연기?

• '미녀들의…' 5인방 "결혼은 꼭 한국남자랑"
• 하리수 '체험, 웨딩 현장' 결혼식도 연습?
• 올라이즈밴드 '거침없이 사투리' 재밌지예!
• 박용우 "애인 위해 옷벗고 길거리 뛰어" 고백
• MC군단 윤종신 '황금어장' 특급구원 투입

• "신동엽, 살 너무 빠졌네!" 궁금증 증폭
• 쿨케이가 전하는 '연인' 손태영의 소식
• 검색어 1위 쭉쭉빵빵 '경보걸' 대체 누구?
• 5년간 '사내커플' 효리, 유재석의 새연인?
• 신혼 정선경 한국선 '섹시' 일본선 '색시'

강수정 화보

"현정이가 결혼과 동시에 은퇴 선언을 하니 왠지 모를 안도감이 들었어요"

방송인 강수정(30)이 후배 아나운서 노현정의 결혼과 관련된 솔직한 심경을 밝혀 눈길을 끈다.

강호동, 박수홍 등과 SBS '야심만만'의 공동 진행을 맡고 있는 강수정은 최근 녹화에서 '후배가 나보다 한 수 위라고 느껴질 때'라는 주제로 대화를 나누던 중 노현정 이야기를 꺼냈다.

평소 절친한 사이였지만 자신에 비해 3~4년 늦게 예능 프로그램을 시작한 노현정의 인기가 하루가 다르게 높아지자 주위에서 끊임없이 비교를 하는 통에 속이 상했었다는 강수정의 고백.

강수정은 "현정이가 평소 너무 살갑게 굴며 잘하는 스타일이라 마냥 미워할 수도 없었다. 그런데 결혼과 동시에 은퇴 선언을 하는 현정이를 보며 선배로서 안타깝기는 했지만 왠지 모를 안도감은 어쩔 수 없었다"며 솔직한 심경을 전해 스튜디오를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박용우, 정찬, 사강, 김인석, 정경호, 민지혜 등이 출연한 '야심만만'은 12일 밤 11시 5분에 방송된다.



한국아이닷컴 모신정 기자 msj@hankooki.com
사진=이혜영 기자

입력시간 : 2007/03/12 12:11:45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03/12 12:11:05   수정시간 : 2013/04/25 12:11:5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