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윤계상, 촬영장 '성실보이'로 사랑 독차지
■ 연예백스테이지

관련기사

• 이민기 "첫경험 덜덜, 김혜수 덕에 술술"
• 강정화 "난 유부녀 체질이야" 호언장담
• 최윤영 아나운서 "취재는 괴로워" 고백
• 솔로 신승훈, 결혼 축가 요청에 '씁쓸~'
• 이병헌 "내가 이래봬도 1집 가수라고!"
• 트로트맨 차태현 "뽕짝표현 죄송" 읍소

• 이종혁 '죽은 친구의 연인 사랑하지만…'
• 임성민 "으~ 아나운서? 자존심도 버렸다"
• 연기자 변신 임성민 '한번에 2편' 능력좋네
• 윤계상 "시대가 기억하는 배우 되겠다"
• 윤계상-이미연 잦은 '데이트' 이유는?
• 손호영 "윤계상 여친은 조폭 스타일" 폭로

윤계상 화보

○…god 출신 연기자 윤계상이 ‘성실보이’라는 새로운 별명으로 불리고 있습니다.

윤계상은 현재 SBS 주말극 ‘사랑에 미치다’의 남자 주인공으로 캐스팅돼 촬영을 진행하고 있는데요. 데뷔 9년차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신인의 자세로 열심히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합니다.

윤계상은 촬영에 들어가기 전부터 상대 배우인 이미연과 호흡을 맞추기 위해 자주 찾아가 조언을 구하며 호흡을 맞췄다고 하는데요. 덕분에 촬영장에서도 환상적인 호흡을 자랑하고 있고 촬영 스태프들에게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고 하네요.

‘성실’로 무장한 윤계상이 군 제대 후 첫 작품인 ‘사랑에 미치다’를 통해 어떤 모습을 선보이게 될지 무척 궁금해집니다.



정리=김성한 기자 wing@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7/01/19 09:21:51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01/19 09:21:19   수정시간 : 2013/04/25 12:11:4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