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공형진 "총각 때는 나도 연애고수" ㅋㅋ
KBS 2TV '달자의 봄'에서 자유연애주의자로 등장

관련기사

• '이혼녀' 채림·이혜영 동반 상처 치유중
• 이현우-세븐 "'투잡'은 色다른 도전" 소신
• 김나운 악! 복통 돌연 실신 "방송 계속"
• 공형진 "총각 때는 나도 연애고수" ㅋㅋ
• 잘나가던 KBS 드라마 '더이상 안통해?'

• '아픔' 겪은 채림 "이 정도면 만족해야죠"
• '이혼녀' 채림-'유부녀' 이요원 웬 경쟁?
• '황진이' 빠지니 '연인' 시청률20% 돌파
• 채림 "아~ 이혼 이후… 아직 정리 안돼"
• 채림-류진 '보통 사이 아니었네~'

"저도 총각 때는 연애 고수였습니다. 하하하"

그동안 영화나 드라마에서 '멜로'와는 거리가 먼 캐릭터를 주로 맡았던 배우 공형진이 제대로 된 배역을 만났다.

KBS 2TV 수목드라마 '달자의 봄'(극본 강은경, 연출 이재상)에서 그는 두 여자 사이를 오가는 자유연애주의자 신세도 역으로 출연 중이다. 세도는 세련된 매너와 패션감각을 자랑하는 홈쇼핑 채널 PD로, SBS 드라마 '연애시대'에서 그가 보여준 모습과는 정반대 캐릭터이다.

15일 KBS 수원 드라마센터에서 만난 공형진은 "자유연애자 신세도 역을 맡았는데 참 재미있는 친구"라며 "나도 학교 다닐 때 인기가 많았고 총각 때는 연애 고수였다"며 웃었다.

그는 이어 "바람둥이라고 특별히 뭐 비법이 있다기보다는 항상 상대를 진심으로 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상대방 마음에 진심으로 다가갈 때 결과가 좋다"고 고수다운 연애의 '기술'을 전했다.

실제로 공형진은 '달자의 봄'을 통해 '웃기다'는 반응과 함께 '멋있다'는 찬사까지 받고 있다.

한 여성 시청자는 '달자의 봄' 게시판에 "항상 어수룩하거나 코믹한 역할만 봐왔는데 어제 보니 멋지더라"라며 "처음에는 '미스캐스팅'이 아닌가 했는데 나름대로 정말 여자에게 매력있을 만한 모습이었다"고 칭찬했다.

공형진은 "'달자의 봄'을 만나 행복하고 즐겁다"면서 "그동안 내가 선택한 작품들이 좋은 평가를 받아 기뻤는데 '달자의 봄'도 여러분에게 사랑스러움과 즐거움을 드릴 것이라 믿는다"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이번 드라마를 통해 새로운 친구들과 동료들을 만나게 돼 출연하기를 정말 잘했다고 생각하고 있다"면서 "대단히 즐겁게 일하고 있으며 좋은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3일 첫방송된 '달자의 봄'에서 공형진은 채림, 이민기, 이혜영, 이현우 등과 호흡을 맞추고 있다.

<저작권자 (C )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입력시간 : 2007/01/16 16:50:34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01/16 16:50:03   수정시간 : 2013/04/25 12:11:4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