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죄민수' 조원석 "나 지금 떨고 있니?"
'개그야' 패러디 사전 양해 못구해 백배사죄

관련기사

• 정성호 "주연아~ 이런 날 올 줄 알았니"
• 정성호 "땀을 쏜다고? 이거 제 땀 맞아요"
• 개그맨 정성호가 '슈퍼 주니어' 사장님?
• [동영상] 모델 나선 '주연아~' 44사이즈예요

• '방송중 팬티노출'이 민망? 뭐가 어때서!
• '주몽' 제작사, 개그그룹 '컬트'와 손잡다
• 짝퉁 최민수 "나 떨고 있니?" 백배사죄
• 故 김형은 '아~ 가족과 다시 만나던 날'
• 컬투 '사랑의 꽃배달 사업가' 변신 선언

• 박준형 "정종철·오지헌 때문에 좌절" 고백
• 개그우먼 김미진, 3월 3일 전격 결혼
• 박명수 오~ '바다의 왕자' 또다른 사업
• '엄정화 따라잡기' 조혜련 오! 왕가슴 자랑
• 이휘재, 김경란 아나와 헤어지며 눈물!

조원석 화보

“최민수 선배님, 죄송합니다.”

‘죄민수’ 조원석이 스타덤 이후 가진 첫 인터뷰에서 배우 최민수에게 지면으로 간곡한 사죄 의사를 밝혔다.

조원석은 MBC 오락 프로그램 ‘개그야’의 ‘최국의 별을 쏘다’에서 최민수를 패러디한 ‘죄민수’로 등장해 절정의 폭소를 제조하고 있다.

조원석은 15일 스포츠한국과 가진 인터뷰에서 “최민수 선배를 희화화할 의도는 전혀 없다. 코너를 시작하기 전 미리 양해를 구했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해 죄송한 마음 뿐이다. 지면을 통해서나마 사죄의 뜻을 꼭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날 인터뷰는 최국-조원석 콤비가 ‘죄민수’를 통해 인기를 모은 뒤 처음으로 진행된 인터뷰였다. 최국과 조원석은 코너가 처음 방송된 지난 1일 이후 최민수에게 죄송한 마음을 전할 기회를 찾아왔지만 적당한 기회를 잡지 못했다.

조원석은 “다양한 경로로 사과드릴 방법을 찾아 왔다. 최민수 선배가 스포츠한국의 지면을 보고 일단 우리 마음을 알아주셨으면 좋겠다. 곧 정식으로 찾아 뵙고 사죄드릴 예정이다. ‘개그야’ 객석에 초대할 계획도 세워두고 있다”고 말했다.

최민수는 지난 1일 ‘최국의 별을 쏘다’가 첫 방송된 뒤 직접 제작진에게 전화를 걸어 유쾌한 의미로 항의의 말을 전해 화제가 돼기도 했다.

최민수는 당시 “코너가 재미있다. 그러나 죄민수는 너무 반말을 함부로 하는 경향이 있는데 실제 나는 그렇지 않다”면서 “순화된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현 기자 kulkuri@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7/01/16 08:41:25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01/16 08:40:54   수정시간 : 2013/04/25 12:11:4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