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골 멘트 빼앗긴 엄기영 "박명수 서운해"
■ 연예백스테이지

관련기사

• 고인 김형은에게 악플이라니… "너무해!"
• 박은혜 "주인공인줄 알고 졸랐는데…" ㅠ.ㅠ
• 김유석 "논란 또 논란? 황수정 고마워요~"
• 한혜숙 "딸을 며느리로? 당연해!" 당당
• 조덕배 "표절논란 내 노래 몰라?" 황당

• '쿠사리'가 표준어? 女아나운서 망신살!
• 박혜진 아나, 김주하 이어 '기자 전향?'
• 엄기영 앵커 "정치권 진출? 러브콜 사절!"
• 유재석, 아나운서만 만나면 '힘 불끈' 왜?
• 임성민 "으~ 아나운서? 자존심도 버렸다"

엄기영 화보

○…엄기영 MBC ‘뉴스데스크’ 앵커가 개그맨 박명수에 대한 유쾌한(?) 서운함을 드러냈습니다.

박명수가 한때 너무 완벽하게 자신의 흉내를 내는 과정에서 트레이드 마크였던 앵커 멘트를 사용하지 못하게 만들었다는 서운함입니다.

엄기영 앵커는 2000년대 초반 “또 다시 어처구니 없는 일이 벌어졌습니다”라는 앵커 멘트로 화제가 됐는데요.

박명수가 이를 너무 실감나게 패러디하며 웃음의 소재로 활용한 탓에 엄기영 앵커로 하여금 사용할 수 없게 만들었거든요.

엄기영 앵커는 “그 앵커 멘트로 재미를 톡톡히 봤는데 그 친구 때문에 도저히 쓸 수 없게 됐다. 요즘 들어 뭔가 다른 걸 개발하려 해도 그 친구가 신경 쓰여서 못하고 있다”고 웃음을 터뜨리더군요.

요즘 박명수는 ‘제8의 전성기’를 맞아 엄기영 앵커 패러디는 하지 않고 있습니다. 엄기영 앵커가 또 다른 앵커 멘트를 선보여도 괜찮을 듯싶습니다.



정리=이재원 기자 jjstar@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7/01/12 09:28:36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01/12 09:28:04   수정시간 : 2013/04/25 12:11:3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