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민정 "연예인 가족 어두운 면 존재한다"
'천국보다 낯선'서 스타가수 역… "실생활은 화려하지만은 않아"

김민정 화보

관련기사

• '결별아픔' 엄태웅 도대체 애인은 누구?
• 김민정 "연예인 실생활 어두운 면 많다"
• 김민정 "화려함? 자연스러움 욕심 나"
• 김민정 "나 때문 연예인 욕 먹을까 걱정"
• 이성재 "김혜수 키스 입술놀림 놀라워"

• 이성재-엄태웅 캐나다서 '게이 커플' 오해
• SBS '하늘이시여' 이을 '효자'는 누구?
• 인기드라마 이젠 '중년'들이 이끈다
• 김민정 '사진을 긴급 수배 합니다'
• 김민정 '가수 변신' 프로젝트 돌입

"연예인들이 일반인들보다 형편이 어려운 경우도 많고 어두운 가족사가 존재하는 것도 사실이다"

SBS 새 월화드라마 '천국보다 낯선'(극본 조정화, 연출 김종혁)으로 안방 극장을 찾는 김민정(24)이 연예인들의 실생활이 화려하기만 할 것이라는 기대는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민정은 이 드라마에서 부모의 집착과 욕망 때문에 고된 견습생 시기를 거쳐 스타 가수에 올라서는 유희란 역을 맡았다. 희란의 아버지는 소속사와의 계약금을 가지고 해외 도박장을 전전하는 등 딸에게 생계를 내맡긴 채 인생을 허비하는 인물.

김민정은 희란과 희란 부의 관계와 같은 일이 현실에도 존재하느냐는 질문에 "연예인들이 드러내지 않아서 그렇지 일반인보다 어려운 경우도 꽤 많다. 부모님들이 연예인 자식에게 의존하는 경우도 있다"며 "하지만 그렇게 힘든 일을 많이 겪고 나면 감정의 폭이 더 넓어지는 것 같다. 연기 생활에는 도움이 되는 부분도 있는 것 같고"라고 말했다.

김민정은 섹시 여가수인 희란 역에 대해 "희란이 가수로 활동할 때는 화려함, 섹시함을 강조하게 될 것 같다. 의상에 노출도 있을 거고. 하지만 실생활에서는 소박하고 털털한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이고 싶다. 희란의 평소 생활에서는 실제 내 모습도 많이 묻어 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번 드라마에서 립싱크가 아닌 실제 노래 솜씨를 선보일 김민정이 평소 즐겨 부르는 노래는 자우림엄정화의 곡. 평소 가수 못지않은 노래 솜씨와 춤 솜씨를 자랑하는 그는 가수 연기도 그냥 평소 노래 부르듯 편한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

김민정은 가수 역할의 매력에 대해 "가수 신을 한 번 촬영했는데 무대에 올라 노래를 하는 동안 청중들의 환호를 듣고 나니 정말 짜릿하더라. 영화 시사회에서는 느낄 수 없는 희열이 있더라. 물론 가짜 청중이었지만…"이라고 말했다.

이런 그에게 가수 데뷔 제안이 들어온다면 어떨까. 김민정은 "그런 제안을 받는다면 너무 행복할 것 같다. 실제 데뷔 여부는 잘 모르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드라마 '천국보다 낯선'은 형제 사이인 캐나다 입양아 출신의 변호사(이성재)와 유희란의 매니저 강산호(엄태웅)가 탑 가수 희란을 사이에 두고 라이벌로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다. '봄날'의 김종혁 감독과 '햇빛 쏟아지다'의 조정화 작가가 연출과 극본을 맡았다. 첫 방송은 31일.





한국아이닷컴 모신정 기자 msj@hankooki.com
사진=이혜영 기자

입력시간 : 2006/07/19 15:24:45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6/07/19 15:24:41   수정시간 : 2013/04/25 12:10:5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