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달콤한 스파이' 앗! 음부노출 물의


 • '음악캠프' 출연자 성기 노출 방송사고

 • MBC 웃기고 울린 '달콤 쌉싸름 스파이?'
 • '달콤한 스파이' 앗! 음부노출 물의
 • 위기의 MBC드라마 "웃기면 많이 봐요"
 • '조폭' 최불암 "수사반장 업보 받는 셈"
 • "말단 여순경 순애, 비를 잡아라"
 • 남상미 안방서 '여순경 미스리'

 • "문근영 잡아라" MBC 명예회복 특명
 • '영재의 전성시대' 위기의 MBC 구할까
 • '노처녀' 김민선 특명! 위기의 MBC 살려
 • "에릭은 MBC드라마 히든카드"
 • 추락하는 MBC 위기 타개책 '고현정 카드'
 • '맨발의 청춘' 생사 달린 1개월

 • MBC 시청률 20위권서 '전멸' 망신살
 • MBC 뉴스데스크마저 SBS 8뉴스에 밀려
 • '일밤' 빼곤 낙제점…MBC 개편 기대이하!
 • MBC 최저 시청률 '불명예 3관왕'
 • MBC 공채개그맨 "SBS 갈래"

MBC 월화드라마 '달콤한 스파이'(극본 이선미ㆍ김기호, 연출 고동선)가 음부 노출로 물의를 빚고 있다.

14일 방송된 3회의 목욕탕 장면에서 남성 보조 출연자의 엉덩이와 음부가 화면에 노출된 것. 짧은 순간 스친 장면이었지만 드라마 홈페이지에는 이를 본 시청자들의 지적과 항의가 이어졌다.

이에 제작진은 방송 직후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방송에서 물의를 일으킬 만한 장면이 나온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일련의 과정에서 그러한 문제장면을 체크하지 못했다는 점에 대해 정말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조금도 불순한 의도를 가지고 그러한 문제의 장면을 연출하지 않았다는 점을 이해해 주셨으면 정말 감사하겠다"면서 "이번 저희들의 실수를 너그럽게 용서해 주신다면 앞으로 더욱더 꼼꼼하고 세밀하게 작업을 해서 다시는 그런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양해를 구했다.

MBC는 이와 함께 3회분 다시보기 서비스를 바로 제공하지 않고 문제의 장면을 재편집한 후 업데이트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노출 장면은 제작진의 의도와 관계없이 목욕탕 장면에서 실수로 카메라에 잡힌 사고이다. 그러나 생방송이 아니라 편집 과정을 거친 만큼 미리 방지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아쉬움을 남기고 있다.

또한 '음악캠프'에서 생방송 도중 발생한 성기 노출 사고의 상처를 건드리는 것이어서 MBC로서는 더욱 뼈아프다.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입력시간 : 2005-11-15 10:31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5/11/15 10:29:08   수정시간 : 2013/04/25 12:09:4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