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영재의 전성시대' 위기의 MBC 구할까
16일 첫 방송… 이재갑 PD "기존의 노처녀 드라마와는 다르다"

 • '영재의 전성시대' 위기의 MBC 구할까
 • '노처녀' 김민선 특명! 위기의 MBC 살려
 • "문근영 잡아라" MBC 명예회복 특명
 • "에릭은 MBC드라마 히든카드"
 • 추락하는 MBC 위기 타개책 '고현정 카드'
 • '맨발의 청춘' 생사 달린 1개월

 • MBC 시청률 20위권서 '전멸' 망신살
 • MBC 뉴스데스크마저 SBS 8뉴스에 밀려
 • '일밤' 빼곤 낙제점…MBC 개편 기대이하!
 • MBC 최저 시청률 '불명예 3관왕'
 • MBC 공채개그맨 "SBS 갈래"

"기울어져가는 'MBC 왕국'의 깃발을 다시 세우려고 노력하겠습니다."

'가을 소나기' 후속으로 16일부터 방송되는 유준상ㆍ김민선 주연의 MBC 새 수목드라마 '영재의 전성시대'(극본 김진숙)의 연출자인 이재갑 PD의 말이다.

이 드라마는 '홍국영', '야망', '동의보감' 등의 사극을 연출했으며 드라마국장을 지내기도 한 그의 연출 복귀작. 극본은 '한 지붕 세 가족','전원일기','선희 진희' 등을 집필한 김진숙 작가가 맡았다.

MBC로서는 올해 마지막을 장식하는 이 작품을 통해 부진의 터널을 빠져나올 것을 기대하고 있다. 요즘 MBC의 사정상 드라마 한 편의 성패가 방송국 전체의 분위기를 바꿔놓을 수 있다는 점에서 '영재의 전성시대'의 어깨는 더욱 무겁다.

하지만 촬영장 분위기는 어느 드라마보다 밝다. 본격적인 촬영에 앞서 출연진이 모여 함께 자전거를 타고 김진숙 작가가 집에서 연기자들에게 떡국을 대접하는 모습에서 현장 분위기를 짐작할 수 있다.

30세 노처녀 주영재의 성공 스토리를 다룬 드라마 자체도 밝고 유쾌한 분위기. 인물 설정이나 드라마 내용이 특별히 새로울 것은 없지만 그만큼 편안하고 부담이 없다.

이재갑 PD는 "또 노처녀 드라마인 것만은 사실이며 '하늘에서 떨어지거나 땅에서 솟아난 드라마'도 아니다"라고 전제한 뒤 "하지만 시집 못 가 안달이 난 노처녀이야기는 아니며 신데렐라가 되고 싶어하는 여자의 이야기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과연 이 시대에 30살이 노처녀인가'라는 물음에서 시작한 '영재의 전성시대'는 조명회사 말단직원 영재(김민선)와 증권회사 애널리스트 은재(이유리) 자매의 '일' 이야기를 통해 여자에게 사랑과 결혼만이 전부는 아님을 이야기한다.

최고의 조명 디자이너를 꿈꾸지만 현실은 별 볼일 없는 조명회사 말단 직원인 김민선은 "여자들이 꿈을 이루려고 어떻게 달려가는지 있는 그대로 자연스러운 모습으로 보여주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유준상은 조명 디자인 업계 최고인 엄중서 역을 맡았다. 조명 디자인 업계 최고였던 그가 독립해 새로 설립한 회사에 실수로 영재를 영입하면서 두 사람의 인연이 본격적으로 펼쳐진다.

그는 "어떤 드라마든 열심히 하겠지만 '영재의 전성시대'는 각별한 결의와 열정을 가지고 한 장면 한 장면에 공을 들여 완성도를 높이고 있는 작품"이라고 열의를 드러냈다.

극중 영재의 전 애인이자 중서의 라이벌인 박찬하 역으로는 영화 '애인', '러브하우스' 등에 주연으로 출연한 신예 조동혁이 맡았다.

한편 영재가 착오로 중서의 회사로 영입되는 과정을 담은 초반 도입부는 2002년 일본 후지TV에서 방송된 드라마 '사랑의 힘'에서 차용했다.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입력시간 : 2005-11-14 14:43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5/11/14 14:40:37   수정시간 : 2013/04/25 12:09:4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