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에릭은 MBC드라마 히든카드"
'늑대' 주연 캐스팅 11월말 촬영
제작국 '물오른 연기 기대 높다'


 • "에릭은 MBC드라마 히든카드"
 • 연기 데뷔 박시연 "에릭오빠 응원 든든"
 • 고 이은주, 에릭과 재회할 뻔
 • 에릭, 서약서 쓰고 무대인사?

 • '맨발의 청춘' 맨발로 다시! 극약처방
 • 인기코너 이경규의 '몰래카메라' 부활
 • 잇단 부진·사고 MBC 사령탑 교체 승부수
 • 총체적 부진… 추락하는 '드라마 왕국'
 • 잇단 사고·시청률 급락…MBC '난국'
 • '…소나기' 5년간 미니시리즈 최저시청률
 • 추락하는 MBC 위기 타개책 '고현정 카드'
 • MBC '개콘·웃찾사 따라잡기' 대작전

에릭 화보

“한류 4대천왕 부럽지 않은 캐스팅이다.”

인기그룹 신화의 멤버이자 연기자인 에릭이 주인공을 맡은 MBC 드라마 ‘늑대’(가제ㆍ극본 김경세ㆍ연출 박홍균) 제작진과의 첫 만남에서 이 같은 극찬을 이끌어냈다.

에릭은 지난 21일 MBC 드라마국 관계자 등 ‘늑대’ 제작진과 서울 모처에서 첫 만남을 가졌다. 이날 만남은 극중 캐릭터 및 촬영 스케줄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의례적인 자리였다.

그러나 이미 MBC 드라마 ‘불새’와 ‘신입사원’에서 주연을 맡아 연기자로서도 ‘성공 시대’를 연 에릭은 최근 침체에 빠진 MBC 드라마에 활기를 되찾아 줄 ‘역전의 카드’라는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MBC 드라마국의 한 관계자는 24일 스포츠한국과 전화통화에서 에릭과의 만남에 대해 “‘신입사원’을 통해 에릭이 이미 연기자로서도 정상 궤도에 올랐다는 것을 확인 했는데 직접 보니 내로라하는 한류스타 보다 더 나았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스타급 연기자도 순수 멜로에 강한 쪽, 느와르에 강한 쪽 등 여러 분야로 나뉠 수 있다. 그런데 에릭은 ‘늑대’에서 우리가 하려고 하는 이야기에 딱 적합한 배우다”라고 평가했다.

이 관계자는 또 “한류스타를 폄하하는 것은 아니지만 어떤 스타들은 팬들이 보고 싶어 해도 드라마에는 좀처럼 출연하지 않는다”며 “팬들이 드라마를 통해 만나고 싶어 하는 연기자들 중 한명인 에릭이 출연하는 것만으로도 ‘늑대’는 힘을 얻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늑대’는 백수로 구질구질한 인생을 살던 남자가 재력가 외동딸의 생명을 구해준 인연으로 수행비서로 발탁됐다가 물욕을 위해 이 여자를 넘보지만 차츰 그녀를 진심으로 사랑하게 되는 내용의 드라마다.

에릭은 주인공 배대철 역을 맡았으며 빠르면 11월 말 촬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김은구 기자 kingkong@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5-10-25 08:54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5/10/25 08:51:41   수정시간 : 2013/04/25 12:09:4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