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문근영 '초등생 졸업사진' 화제만발
까무잡잡한 피부 빼고는 지금과 꼭 닮아 "너무 귀여워~"

 • "문근영도 10년 노예계약 했었다"
 • '만인의 소녀' 문근영 CF 성인식
 • 문근영 "배우는 외로워…은주언니 이해"
 • 문근영 사춘기 끝 '성숙한 여인' 될래요

문근영 화보

'국민 여동생' 문근영이 고등학교 시절 교복을 입고 찍은 사진이 최근 공개돼 화제를 모은 가운데 이번에는 앙증맞은 초등학교 졸업사진이 공개됐다.

한 네티즌이 모 포털 사이트에 올린 이 사진은 누가 봐도 문근영이라는 것을 알 수 있을 정도로 지금의 문근영의 모습과 꼭 닮았다.

다만 사진의 광량이 부족한 탓인지, 여기저기 많이 돌아다녀서(?) 얼굴을 태웠기 때문인지 지금보다는 피부가 까무잡잡한 편이다.

87년에 태어난 문근영은 광주 매곡초등학교와 우산중학교를 졸업했으며, 현재 국제고등학교에 재학중이다.

문근영은 한 영화주간지痼?인터뷰에서 초등학교 3학년 때 우연히 연극무대에 서면서 탤런트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처음으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백설공주와 일곱 난장이'라는 연극에서 일곱 난쟁이 중 한 명으로 출연했는데 사람들이 잘했다고 칭찬해줘서 뿌듯한 마음을 느꼈다는 것.

그는 '나의 색다른 모습을 다른 사람들에게 보여 주고 표현하는 게 재밌구나' 하는 생각을 하면서 탤런트의 꿈을 꾸었다고 말했다.

/한국아이닷컴 뉴스부 reporter@hankooki.com



입력시간 : 2005-06-01 15:27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5/06/01 15:25:14   수정시간 : 2013/04/25 12:09:1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