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여공' 이효리 17일 첫선
[채널포커스] '세잎클로버' 첫방송…신데렐라 얘기보단 희망 보여주고파

 • 효리-에릭 '섹시춤' 맞춰볼까
 • [연예퀴즈] '세잎 클로버' 주인공은 누구?

섹시 스타 이효리의 연기 데뷔작이라는 이유만으로 화제를 모아왔던 SBS 월화드라마 ‘세잎클로버’(극본 정현정, 조현경ㆍ연출 장용우)가 오늘 첫 방송된다.

‘세잎클로버’는 지난해 가을, 기획 단계 때 만하더라도 가제가 ‘내 사랑 진아’로 알려졌을 만큼 타이틀 롤인 강진아(이효리)에 무게중심을 두었던 드라마다. 함께 출연하는 상대역 류진과 김강우만 하더라도 드라마상의 배역보다는 ‘효리의 남자’라는 호칭으로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드라마 제작진은 제목을 ‘세잎클로버’로 바꾸면서 이효리에 쏠린 관심을 드라마 자체의 주제로 환원시키려는 의지를 보였다.

SBS 운군일 드라마국장은 “어린 시절 소풍을 가면 항상 네잎 클로버를 찾아 헤맸지만 단 한 번도 찾지 못했다. 그러나 알고 보면 세잎클로버의 꽃말이 ‘행복’이듯이 행복은 멀리 있는 게 아니라 우리 주변에 있는 것이었다. 일상 속에서 행복을 찾을 수 있음을 드라마를 통해 이야기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세잎클로버’의 주인공은 고교 중퇴에 전과자 출신인 공장 여공 강진아(이효리)와 그녀를 어린 시절부터 지켜보며 사랑해 온 카센터 사장 윤성우(김강우) 그리고 어느 날 강진아가 다니는 공장의 사장으로 부임해온 젊은 CEO 류세형(류진)이다. 또 류세형을 항상 뒤에서 바라봐온 부잣집 외동딸 박연희(김정화)가 이들 세 사람과 얽히게 된다.

연출자 장용우 PD는 “드라마 기획 초기부터 정현정, 조현경 작가에게 출생의 비밀과 불륜, 백혈병 같은 극적 요소는 드라마에서 제발 배제해 달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작가들이 진아와 연희의 상처와 아픔을 마지막에 가서 극대화하기 위해 출생의 비밀은 배제할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결국 서민의 소소한 행복을 그리는 데 주안점을 두지만, 극적 긴장감과 재미를 위해 강진아와 박연희가 이복자매라는 출생의 비밀을 설정했고 또 이효리가 상류층 ‘왕자님’과 사랑에 빠지게 된다는 점에서 기존 멜로드라마를 답습하는 부분이 없지 않다.

하지만 이효리는 “그저 진부한 신데렐라 이야기라면 많은 사람들이 위화감만 느끼게 될 것이다”면서 “남자를 통해 신분상승을 하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의 노력에 의해 정당한 위치에 올라가는 것을 보여주며 희망을 전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이인경기자 lik@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5-01-17 08:25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5/01/17 08:23:56   수정시간 : 2013/04/25 12:08:3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