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명박 시장 미화 생각없다"
'영웅시대' 이환경 작가 밝혀
"박대철 역할은 해설자일뿐"

“이명박 시장을 띄우거나 미화할 생각은 추호도 없다.”

인기리에 방송 중인 MBC 대하드라마 ‘영웅시대’(연출 소원영)의 이환경 작가가 이명박 서울시장의 캐릭터를 차용한 극중 박대철(유동근)에 대해 “그는 단지 사극에서 해설자와 같은 인물이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탤런트 유동근은 최근 “지난 9일 이환경 작가와 잠시 만났는데 이 자리에서 1·2부 방송 후 일부에서 논란이 일고 있는 박대철 역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일각에서 제기된 ‘이시장 띄우기 아니냐’는 논란에 대해 나 역시 조금 궁금해 이작가에게 허심탄회하게 물었다”고 전했다.

유동근은 이어 “이작가는 매우 단호하게 이시장을 띄우거나 미화할 생각이 추호도 없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유동근은 또 “이작가는 특정인을 드라마 소재로 하면 그 사람에 대한 부정적 측면도 보여질 수 있고 당사자 입장에서 보면 억울한 면도 있다는 생각이 미쳤고 그런 것을 해명해줄 사람이 필요하다는 데서 박대철 역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다큐드라마인 ‘영웅시대’에서는 흔히 사극에 등장하는 해설자 대신 그 역할을 하면서 주인공을 제3의 관점에서 바라보는 인물로 박대철이 등장한다는 것이 이작가의 설명이다.

이작가는 이시장과 ‘영웅시대’ 기획단계에서 자료수집을 위해 한 차례 만남을 가졌을 뿐 특별한 친분이 있는 사이는 아니라고 밝혔다. 물론 이 자리에는 연출자 소원영PD 등 ‘영웅시대’ 관계자들이 동석했다.

한편 유동근은 이작가에게 “경제적으로 어려운 이 시점에서 직장인이 꿈과 희망을 가질 수 있는 드라마를 그렸으면 좋겠다는 뜻을 전했는데 이작가도 이에 전적으로 동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작가는 시청자가 ‘영웅시대’를 사극처럼 편하게 봐줬으면 좋겠다는 견해를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동근은 “‘영웅시대’도 보통 드라마처럼 그저 드라마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시청자가 알고 사극처럼 편안하게 받아들였으면 좋겠다는 것이 이작가의 당부다”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이재환 today@sportstoday.co.kr

입력시간 2004-07-12 12:05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4/07/12 12:04:23   수정시간 : 2013/04/25 12:07:4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