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현민 한진 사장.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한진그룹 3세인 조현민 한진 부사장이 물류사업 성과를 인정받아 1년만에 사장으로 승진했다.

한진그룹은 12일 지주회사 및 그룹 계열사에 대한 2022년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한진그룹에 따르면 조현민 사장은 물류사업에 IOT, AI 등 새로운 트렌드를 접목하고, 업계 최초 물류와 문화를 결합한 로지테인먼트(Logistics + Entertainment)를 구축했다. 또 친환경 물류 기반을 구축하고 이를 토대로 사회적 가치 창출을 실현하는 등 CSV(Creating Shared Value) 성과도 인정받아 사장으로 승진했다.

이와 함께 한진그룹은 그 동안 그룹 전반의 핵심 물류사업에 대한 경쟁력 및 재무건전성 강화, 기업지배구조 개선 등 폭 넓은 성과를 인정받은 류경표 한진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 발령해 지주회사인 한진칼 사장으로 전보하는 한편 이승범 대한항공 부사장을 한국공항 사장으로 승진 임명했다. 또한 박병률 대한항공 상무를 진에어 전무로, 권오준 대한항공 상무를 정석기업 전무로 각각 승진 임명했다.

한진그룹은 이번 승진 임명에 따라 류경표 한진칼 사장, 이승범 한국공항 사장, 박병률 진에어 전무, 권오준 정석기업 전무를 각각 각사의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했다. 안교욱 한진관광 상무도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했다. 한진그룹은 추후 이사회 및 주주총회 의결 등 각사의 정해진 절차를 거쳐 이들을 정식 대표이사로 선임한다는 계획이다.

또 한국공항 유종석 전무와 진에어 최정호 전무는 각각 대한항공 부사장으로 승진 발령했다.

한진그룹 관계자는 "이번 임원인사는 코로나19로 인해 장기화된 경영환경 악화를 타개할 수 있도록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는데 초점을 맞췄다"면서 "대한항공의 경우 아시아나항공과의 기업결합심사 진행 경과에 따라 추후 실시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2/01/12 15:28:2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