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딥러닝 기술을 기반으로 구현한 인공지능(AI) 은행원이 NH농협은행의 정식 직원으로 출근한다.

NH농협금융지주는 25일 AI 은행원을 정식 직원으로 채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AI 은행원은 현재 농협은행에 근무 중인 MZ세대(20∼30대) 직원들의 얼굴을 합성한 가상의 은행원으로, 목소리에 맞춰 입 모양이 자연스럽게 구현되도록 장시간 학습을 통해 만들었다.

NH농협은행은 신규직원 채용 일정에 맞춰 AI 은행원의 인사발령을 내고, 정식 사원처럼 사번도 부여할 계획이다. 내년 1월부터는 같은 사번 입사동기들과 함께 약 3개월의 연수 및 수습 과정을 거친 후 임용장도 교부할 예정이다.

NH농협은행은 AI 은행원을 단순 일회성 행사에 그치지 않고 일반 행원처럼 직무를 부여해 관리해 나갈 방침이다. 사내 홍보모델로서 SNS를 통한 고객과의 소통을 주로 담당할 예정이다. 향후 영업점에서 고객을 대상으로 상품설명서를 읽어주는 등 업무영역도 점차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5 13:39:2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