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신한컨소시엄이 서울사랑상품권의 판매부터 결제, 정산을 담당하는 운영사업자로 선정됐다

서울시는 40만개 가맹점과 183만명의 사용자를 관리할 새로운 상품권 판매대행점으로 카카오페이와 신한금융이 조직한 신한컨소시엄을 낙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컨소시엄에는 카카오페이와 신한카드, 신한은행, 티머니 등 네 곳이 참여했다. 4개사는 공동이행방식으로 내년 1월부터 2년간 서울사랑상품권 사업을 수행한다. 카카오페이의 경우 가맹점 결제 환경을 구축하고 정책홍보 알림톡 서비스 등을 지원할 예정이며, 해외 관광객 유치 및 홍보를 위해 알리페이 글로벌 결제 서비스도 지원할 계획이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서울사랑상품권이 시민들의 생활경제 플랫폼으로 거듭나는 데에 카카오페이의 기술과 노하우를 활용할 수 있어 기쁘다”며 “소비자들의 편의와 가맹점 매출 증가 모두에 이바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4 16:34:5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