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전자 오스틴 파운드리 공장.(사진=삼성전자 제공)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삼성전자가 미국내 신규 반도체 파운드리(위탁생산) 공장 건설 부지로 텍사스주 테일러시를 최종 선정했다.

삼성전자는 24일 "당사는 신규 파운드리 라인 투자와 관련해 미국 테일러시 등과 협의를 완료했다"며 "총 170억달러(약 20조원) 투자 예정으로 2022년 상반기 착공, 2024년 하반기에 양산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테일러시에 세워지는 신규 라인은 2022년 상반기에 착공해 2024년 하반기 목표로 가동될 예정이다. 건설·설비 등 예상 투자 규모 170억달러는 삼성전자의 미국 투자 중 역대 최대 규모다.

삼성전자 측은 "금번 투자를 통해 반도체 생산 역량을 확대해 첨단 및 핵심 시스템 반도체 수요 증가에 대응하고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안정화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테일러시는 삼성전자가 1공장을 운영 중인 텍사스주 오스틴 공장에서 25㎞ 떨어진 곳으로, 부지 규모는 기존 오스틴 공장 대비 약 4배 넓다. 이번 신규 라인에는 첨단 파운드리 공정이 적용될 예정으로 5G, HPC, AI(인공지능) 등 다양한 분야의 첨단 시스템 반도체가 생산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신규 공장 설립으로 AI, 5G, 메타버스 관련 반도체 분야를 선도하는 전 세계의 시스템 반도체 고객에게 첨단 미세 공정 서비스를 보다 원활하게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김기남 부회장은 "올해는 삼성전자 반도체가 미국에 진출한 지 25주년이 되는 해다. 이번 테일러시 신규 반도체 라인 투자 확정은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는 초석이 될 것"이라며 "신규 라인을 통해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안정화는 물론, 일자리 창출, 인재양성 등 지역사회의 발전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4 10:39:4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