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키움증권이 14일 롯데관광개발에 대해 연내 '위드 코로나' 현실화에 따른 수혜가 기대된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2만9000원을 유지했다.

이번 3분기 롯데관광개발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665% 늘어난 460억원을 기록할 전망이다. 다만 영업손실은 142억원으로 적자를 지속할 것으로 추정됐다.

이남수 키움증권 연구원은 “9월 추석 연휴를 동반한 성수기 특수를 노린 제주도 관광 시장이 거리두기 4단계 속 충분한 효과를 얻지 못했다”며 “다만 8월 중순까지는 양호한 영업이 가능했고, 가족 단위 여행이 많은 제주도의 특성을 고려하면 손실 확대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카지노는 드랍액 기준 분기 2000억원 수준의 VIP 고객 방문 등 외국인 입국 전까지 안정적인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며 “호텔 실적 개선과 카지노 효과가 더해지며 실적 턴어라운드로의 시동을 걸 것”이라고 덧붙였다.

키움증권의 이 같은 전망은 11월 위드 코로나 시행에 따라 턴어라운드 시점이 빨라질 수 있을 것이란 판단에서다. 외국인 전면 재입국까지는 아니지만 내국인, 로컬 고객 등 인바운드 시장에서 확대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 연구원은 "롯데관광개발은 내국인 관광객, 로컬 카지노 고객, 기업 MICE 고객, 외국인 카지노 고객으로 경쟁사 대비 고객 풀이 다양한 장점이 있다"며 "'위드 코로나' 정책 시행은 기업 MICE 고객의 재개를 불러올 수 있고 이에 따라 아직 오픈하지 않은 호텔 객실의 추가 운영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하얏트 그룹의 네트워크 시너지도 발생 가능해 11월 중순 싱가포르와 트래블 버블 시행에 따른 효과도 따를 것"이라면서 “내년 1분기에는 영업이익 턴어라운드를 예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4 10:20:0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