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세븐브로이맥주 제공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수제맥주 기업 세븐브로이맥주가 내년 하반기 IPO(기업공개)를 목표로 상장 채비에 나섰다.

세븐브로이맥주는 상장 대표 주관사로 미래에셋증권을, 공동 주관사로 키움증권을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두 증권사는 IPO 밸류에이션을 4000억~6000억원 수준으로 책정했다. 연구개발(R&D) 역량과 수제맥주 시장 경쟁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 결과다.

2011년 법인을 설립한 세븐브로이맥주는 순수 국내 자본 수제맥주 기업이다. 중소기업 최초로 맥주제조 면허를 획득, 횡성과 양평에 제조 공장을 보유하고 있다.

청와대 만찬주로 선정된 ‘강서맥주’부터 대한제분과 협업한 ‘곰표밀맥주’ 등 다양한 제품을 출시했다. 올 상반기 영업이익 흑자 전환과 함께 매출 약 650억원을 내다보고 있다.

김강삼 세븐브로이맥주 대표는 “다양한 연구개발을 통해 시장 경쟁력을 끌어올려 보다 양질의 수제맥주를 공급하기 위해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3 10:04:0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