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닷새 연속 1000명대를 나타냈다. 백신 접종도 속도를 내면서 완료율은 60%를 넘어섰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3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584명 발생해 누적 33만5742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가 전날(1347명)보다 237명 늘었으나, 앞서 우려했던 한글날 연휴 영향에 따른 확진자 급증세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 예방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코로나19 유행도 감소세로 전환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다만 완연한 감소세가 아닌 만큼 연휴 여파를 고려해 최소 1주일간은 확진자 추이를 지켜보겠다는 방침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571명, 해외유입이 13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581명, 경기 506명, 인천 86명 등 수도권이 총 1173명(74.7%)이다.

비수도권은 충북 88명, 대구 65명, 경북 41명, 부산 40명, 충남 33명, 경남 29명, 대전 21명, 강원 17명, 전남 16명, 광주 14명, 전북 13명, 제주 11명, 울산 7명, 세종 3명 등 총 398명(25.3%)이다.

사망자는 11명 늘어 누적 2605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0.78%다.

한편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는 10만4897명 늘어 누적 4012만5204명(전체 국민의 78.1%)이 1차 접종을 마쳤다. 접종 완료자는 59만4230명 증가해 누적 3120만8900명(전체 국민의 60.8%)을 기록했다.

방역당국은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로 방역체계 전환을 위해 ‘전 국민 70% 접종 완료’를 목표로 세우고 있는데, 현재의 접종 속도라면 10월말까지 무난히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3 09:53:4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