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스마일게이트 AI 센터는 인공지능(AI) 스타트업 휴멜로, 클레온과 함께 ‘감성AI 아바타 챗봇 공동 연구 및 개발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13일 밝혔다.

이번 MOU를 계기로 AI센터와 휴멜로, 클레온은 사람처럼 다양한 감정이나 매력을 표현할 수 있는 인공지능을 공동 연구해 진화한 AI 개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세 회사는 각각의 영역에서 보유한 기술과 자료 등을 기반으로 3자 간 체계적인 상호 협력을 진행한다.

먼저 인간의 고유한 감성과 매력 등이 담긴 차별화 된 AI 아바타 서비스 프로토타입을 연내 개발한다는 목표다. AI 센터의 아바타 브레인 모델, 휴멜로의 아바타 음성 합성기술, 클레온의 딥휴먼 기술을 융합해 향후 차별화 된AI 아바타 챗봇 서비스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한우진 AI센터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기존에 없었던 인간다운 AI 아바타 챗봇을 연구하고 개발할 수 있는 기반이 조성됐다”며 “향후 3자 간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상호 협력을 통해 혁신적인 AI 서비스를 선보여 다양한 산업에 적용할 수 있는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휴멜로는 감정 기반 개인화 음성합성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이다. AI 음성합성 솔루션을 자체 개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2분 분량의 샘플 음성만 있어도 고품질의 음성을 합성해 줄 수 있는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특히 음정 등 운율을 조절해 실제 사람처럼 감정에 어울리는 목소리를 낼 수 있다.

또 클레온은 딥러닝 기반 영상 생성기술로 딥휴먼을 개발하는 스타트업이다. 정면 사진 한장 만으로 아바타를 생성할 수 있는 고유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32가지 매개변수의 조정 장치로 눈이나 코 등 특정 인물을 더 정확하게 표현할 수 있어 최적의 아바타를 생성할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3 09:39:2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