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21’가 올해 오프라인 전시를 재개한다.

지스타조직위원회는 12일 지스타 2021의 참가 접수 결과와 함께 메인스폰서 및 확정된 주요 프로그램을 공개했다. 지스타 2021 참가신청 결과, 올해 지스타는 총 1221부스(BTC관 908부스, BTB관 313부스) 규모로 준비된다. 최대 관심사 중 하나였던 지스타 2021의 메인 스폰서로는 카카오게임즈가 맡는다.

메인 전시장인 BTC관에는 카카오게임즈, 크래프톤, 그라비티, 시프트업, 엔젤게임즈, 인벤, 프록시마 베타가 대형 부스(40부스 이상)로 참가한다. 조직위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강화된 방역 수칙을 반영해 예년 대비 부스 및 참가사 수를 50%가량 감소했다.

강신철 조직위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과 불확실성 속에서도 참가를 결정해주신 기업과 마지막까지 참가를 검토해주신 많은 기업 모두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번 지스타 2021은 방역과 안전을 최우선하고 있는 만큼 물샐 틈 없는 방역 활동을 통해 참가사와 참관객 모두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종합 게임 문화 축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스타의 주요 부대행사인 컨퍼런스는 11월18~19일 부산 벡스코 컨벤션홀에서 오프라인으로 개최된다.

지스타 관계자는 “총 3개의 트랙, 38개 세션으로 구성되는 이번 오프라인 컨퍼런스는 국내외 주요 게임 컨퍼런스가 온라인으로 대체 및 취소된 상황에서 양질의 강연을 기다려온 청중에게 가뭄의 단비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인디 개발자들을 위한 지원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최종 선정 절차를 통과한 인디개발자에게는 게임 시연을 위한 전시 공간과 기본 설비가 지원된다. 인디 전시는 BTC에 참가하는 ‘BIC Showcase 2021’ 부스 내에서 운영되며, 인디 개발자들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참관객 입장 수가 제한되는 특수상황을 고려, 2020년과 같이 BTC 현장에는 특별 무대와 방송도 진행된다. 아프리카TV와 트위치TV에서 운영하는 ‘지스타TV’를 통해 현장의 생생한 모습을 전달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2 15:29:0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