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비자원 관계자가 12일 세종 정부세종청사에서 전동킥보드 6개 제품을 대상으로 한 시험·평가한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시중에 판매되는 전동킥보드가 주행거리, 주행성능 등에서 제품간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12일 나노휠, 롤리고고, 모토벨로, 미니모터스, 세트위에 나인봇, 유로휠 등 6개 업체 6개 제품을 대상으로 주행거리, 배터리 안전성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완충한 상태에서 주행거리는 21.1km~42.4km로 제품 간 약 2배 차이가 있었다. 충전에 필요한 전력량(Wh) 역시 제품별로 351Wh~616Wh로 차이가 있었다. 충전 전력량이 가장 많은 유로휠(EURO 8 TS600 ECO) 제품 주행거리가 42.4 km로 가장 길었다.

방전된 배터리를 완전히 충전하기 위해 필요한 시간은 제품별로 5.6시간(롤리고고)~7.2시간(모토벨로)이었고, 충전 전력량과 충전시간이 반드시 비례하지는 않았다.

속도 유지 성능을 살펴보기 위해 주행 초반 최고 속도가 주행 종반까지 유지되는 정도를 평가한 결과, 세그웨이 나인봇과 미니모터스 2개 제품은 100% 수준을 유지해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나머지 4개 제품은 주행 종반에서 최고 속도가 80% 수준을 유지해 ‘양호’한 것으로 평가됐다.

오르막 주행을 위한 등판 성능을 평가한 결과 전압이 상대적으로 높은 미니모터스와 유로힐 2개 제품이 주행 종반까지 10도 경사로를 20m 이상 등판할 수 있어 상대적으로 등판 성능이 ‘우수’했다.

구조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해 제동장치, 날카로운 부위, 내부 배선 등을 확인한 결과, 롤리고고 제품 브레이크 레버 간격이 안전기준(100mm 이하)을 초과해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롤리고고 판매원인 다음네트웍스는 재고 및 유통제품에 대한 구조 개선을 실시하고, 소비자에게 판매된 제품에 대해서는 요청 시 무상수리 등 조치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소비자원에게 회신했다.

방수 시험과 하중 시험, 고온(70℃), 저온(-40℃), 상온·다습환경(25℃, 93% R.H) 노출 시험 등 내구성에 대해서는 모든 제품이 이상이 없었다. 배터리 저전압 보호, 충격 및 진동 등에 의한 발화 등 배터리 안전성 역시 모든 제품이 기준에 적합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전동킥보드에 대한 소비자 수요가 높아지고 있으나 제품 간 품질 차이에 대한 객관적 정보가 부족하다”며 “구조적으로 바퀴가 작고 무게중심이 높아 주행 중 사고가 발생할 우려가 크므로 보호 장구 착용, 노면 장애물 확인, 저속 운전 등을 통해 이를 예방해야 한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2 15:10:4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