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G마켓 제공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코로나19 장기화로 식품 및 생필품을 온라인에서 구매하는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G마켓과 옥션은 지난 1월부터 9월까지 대표적인 장보기 상품군 거래액이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3년 전(2018년 1월~9월) 대비 43%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상품군별 거래액을 살펴보면 건강식품(67%)과 가공식품(61%)이 가장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이 외 신선식품(38%), 커피·음료(36%), 생필품(28%), 보디·헤어(7%) 등으로 거래액이 늘었다.

연령별로 보면, 온라인 구매에 익숙한 20대 랜선 장보기가 75% 증가해 가장 크게 늘었다. 그 뒤로 30대(59%), 40대(47%), 60대 이상(41%), 50대(34%) 순으로 이어졌다.

20대가 3년 전과 비교해 가장 많이 구입한 품목은 음료류로, 탄산음료(390%), 생수·탄산수(192%), 기능성 음료(187%)가 인기 상품에 이름을 올렸다.

30대는 수산가공식품(168%), 냉동·간편 조리 식품(159%) 등 간단하게 한 끼를 해결할 수 있는 가공식품류를, 4050세대는 간식 및 식사 대용으로 즐길 수 있는 빵(133%)과 떡(94%) 등을 많이 구입했다.

G마켓 관계자는 “코로나 2년 차를 지나면서 먹거리, 생필품 등 각종 장보기 상품도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 쇼핑이 보편화되고 있다”며 “직접 매장을 방문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배송 중 변질의 우려가 적고, 구매 빈도가 많은 상품군이 특히 인기를 끄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편, G마켓과 옥션은 오는 24일까지 ‘랜선 장보기 페어’ 프로모션을 열고 관련 상품을 최대 48% 할인가에 판매한다. 전 회원 대상 최대 5000원까지 할인되는 ‘15% 할인쿠폰’도 제공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2 14:32:4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