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시 송파구에 위치한 국내 1호 상업자 표시 편의점 ‘CU마천파크점X하나은행’ 외관. 사진=BGF리테일 제공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BGF리테일이 업계 최초로 상업자 표시 편의점(PLCS·Private Label Convenience Store) ‘CU마천파크점X하나은행’을 12일 오픈했다.

PLCS는 특정 브랜드나 기업과 협업해 혜택이 특화된 신용카드인 상업자 표시 신용카드(PLCC) 개념을 차용했다. BGF리테일은 지난달 PLCS 공동 개발을 위해 하나은행과 업무협약을 진행했다.

첫 번째 결과물인 CU마천파크점X하나은행은 서울 송파구 CU마천파크점을 새단장한 매장이다. 약 50평 규모 내부 공간 중 12평을 ‘하나은행 스마트 셀프존’으로 탈바꿈했다.

간판은 양사 BI와 CI가 함께 삽입됐다. CU가 제휴 브랜드 이름을 점포 간판 전면에 표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곳에는 종합금융기기인 STM(Smart Teller Machine)과 CD기(Cash Dispenser)가 각각 1대씩 설치된다. 입출금, 통장정리, 바이오 인증을 통한 계좌 계설, 체크카드 및 보안카드(OTP) 발급 등 약 50가지 은행 업무가 가능하다.

BGF리테일은 해당 점포에서 하나카드가 발급한 카드로 상품을 구입할 시 추가 할인 및 CU멤버십포인트 적립 혜택을 제공한다.

송지택 BGF리테일 혁신부문장은 “이번 매장은 단순한 숍인숍 공간 대여를 넘어 서비스 및 콘텐츠를 결합하는 혁신적인 PLCS의 첫 번째 시작”이라며 “앞으로도 서로가 가진 역량을 발휘해 혁신적인 생활 밀착형 금융 인프라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2 10:02:0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