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히든오더 앱 내 메타버스 모카가든 체험 모습. 사진=현대백화점 제공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현대백화점 현대어린이책미술관(MOKA)이 ‘메타버스 모카가든’을 선보인다고 29일 밝혔다. 오프라인 공간과 메타버스를 접목한 가상 전시 체험 공간은 백화점 업계 최초다.

메타버스 모카가든은 판교 현대프리미엄아울렛 스페이스원에 위치한 ‘모카 가든’에 전시된 작품을 메타버스 앱 ‘히든오더’에 그대로 옮겨 놓은 3차원 가상 공간이다.

실제 작품인 황금빛 귀를 가진 라마(Proud Llama), 한 손에 공을 든 원숭이(Thinking Monkey) 등 7개 조각상을 메타버스 상에서 360도로 관람할 수 있다. 조각상과 대화를 통해 아이템을 얻는 콘텐츠도 마련됐다.

백화점 관계자는 “거리두기 상황에서도 고객들이 시간·장소에 대한 제약 없이 문화·예술을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9 09:59:3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