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신규 확진자 수가 2900명대에 육박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9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885명 발생해 누적 30만8725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날(2289명)보다 596명 많은 수치로,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두 번째로 큰 규모다. 전국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10월에는 개천절과 한글날 등 사흘 연휴가 두 차례나 있어 이동량 증가에 따른 추가 확산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2859명, 해외유입이 26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1050명, 경기 989명, 인천 151명 등 총 2190명(76.6%)이다.

비수도권은 대구 108명, 경북 88명, 충북 83명, 경남 81명, 충남 75명, 부산 52명, 전북 41명, 광주·대전 각 28명, 울산 27명, 전남 23명, 강원 20명, 세종 10명, 제주 5명 등 총 669명(23.4%)이다.

사망자는 10명 늘어 누적 2474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0.80%다.

한편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는 25만6982명 늘어 누적 3876만9866명(전체 국민의 75.5%)이 1차 접종을 마쳤다. 접종 완료자는 68만9322명 증가해 누적 2464만2525명(전체 국민의 48.0%)을 기록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9 09:58:36   수정시간 : 2021/09/29 14:03:5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