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매년 10월 서울 여의도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불꽃축제 ‘한화와 함께 하는 서울 세계불꽃축제’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취소된다.

㈜한화는 15일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코로나19로 인해 여의도 불꽃축제를 열지 못하게 됐다"면서 “방역 수칙을 준수하는 범위에서 불꽃축제를 개최하는 방안을 최근까지 검토해왔으나 방역당국, 서울시 등과 협의한 끝에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고려해 행사를 열지 않는 쪽으로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서울세계불꽃축제는 2000년 첫 시작 이후 2001년 9·11테러, 2006년 북학 핵실험, 2009년 신종플루, 그리고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모두 네차례 취소된 바 있다.

한화 관계자는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국가적인 노력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5 10:03:2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