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다음달 기업공개(IPO)를 앞둔 카카오페이가 금융당국에 또다시 발목이 잡히면서 코스피 상장 일정이 재차 연기된다.

카카오페이는 지난 7월2일 증권신고서를 제출했지만 금융감독원의 정정 요구로 일정이 한 차례 지연된 바 있다. 이후 카카오페이는 8월31일 정정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10월14일 상장을 앞두고 있었다.

하지만 금융당국이 카카오페이의 보험·펀드·대출 광고를 중개 행위로 해석하고 서비스 개선을 요구하면서 금융서비스 중단과 개편이 불가피해졌다. 일반적으로 증권신고서의 단순 정정일 경우 이달 29일과 30일 예정된 기관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할 수 있다. 하지만 카카오페이는 삼성화재, 메리츠화재, NH농협손해보험, 현대해상 등 국내 보험사와 제휴를 맺고 제공하던 운전자보험, 반려동물 보험, 해외여행자 보험 등 일부 보험상품 판매를 잠정 중단한 상태다.

이 같은 사업변동 사항은 증권신고서에 적시해야 하기 때문에 증권신고서의 효력 발생도 늦춰져 상장 일정 연기가 불가피하다. 증권신고서 정정과 이에 따른 금융감독원의 심사 등을 감안하면 IPO 일정 연기는 당연하다는 의미다. 특히 업계에서는 카카오페이의 상장 재연기와 함께 공모가도 다시 한번 조정 할지 관심거리다. 카카오페이는 지난 7월 공모가를 6만3000~9만6000원으로 제시한 바 있는데 이를 6만원~9만원으로 한차례 낮췄다.

한편 증권업계에서는 카카오페이가 상장을 하더라도 카카오뱅크처럼 IPO 흥행으로 이어지기는 힘들 것으로 보고 있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최근 정부와 여당에서 온라인 플랫폼 기업에 대해 불공정 및 독과점 행위를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면서 “카카오페이의 핵심사업에 대한 제동도 투자자들의 투자심리 위축으로 이어져 IPO 흥행과 상장 후 주가 흐름은 부정적일 수 있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4 15:35:5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