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절차가 13일부터 시작됐다.

국민지원금 오프라인 신청은 신청자 폭주를 대비하기 위해 시행 첫 주에 출생연도 끝자리를 기준으로 요일제를 적용한다.

오프라인 신청 첫날인 13일은 주민등록상 출생연도 끝자리가 1·6인 사람이 신청할 수 있다. 끝자리가 2·7인 경우 화요일, 3·8은 수요일, 4·9는 목요일, 5·0은 금요일이다.

국민지원금을 신용·체크카드로 받으려는 경우에는 카드와 연계된 은행을 방문하면 된다. 국민지원금 충전이 가능한 카드사는 롯데·비씨·삼성·신한·우리·하나·현대·KB국민·NH농협(씨티 제외) 등이다.

선불카드와 지류형 지역사랑상품권으로 받으려면 주소지 관할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하면 된다. 국민지원금 신청 마감일은 10월29일이다.

신용·체크카드의 경우 신청일 다음 날 충전이 이뤄진다. 충전된 지원금은 기존 카드사 포인트와 구분되며, 사용한 금액은 카드 청구액에서 자동 차감된다.

국민지원금은 주소지 내 지역사랑상품권 가맹 점포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연말까지 소진되지 않은 금액은 국가와 지자체로 환수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3 10:41:4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