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금호타이어 크루젠 HP71. 사진=금호타이어 제공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금호타이어는 닛산 자동차 ‘패스파인더’ 5세대 버전에 신차용 타이어(OE) ‘255/60R18 크루젠(Crugen) HP71’를 공급한다고 22일 밝혔다.

패스파인더는 1985년 생산을 시작한 중대형 SUV로, 닛산 브랜드의 포트폴리오를 견인하고 있다.

크루젠 HP71은 주행성능과 정숙성을 강화시킨 고성능 프리미엄 컴포트 SUV용 타이어다. 프리미엄 소재와 차세대 컴파운드(고무화합물)를 적용해 기존 제품 보다 마모 성능과 스노우 성능을 20% 이상 향상시켰다.

타이어 옆면(사이드월)에는 홀로그램 기법을 적용해 외관 및 표면 질감을 구현했다.

크루젠 HP71은 차량 유형별로 최적화된 성능을 구현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도심형 CUV 차량 규격에는 길이가 다른 피치(동일한 타이어 패턴의 간격) 수 증가를 통해 컴포트 성능과 소음 분산 기술 강화에 주력했다.

고성능·고하중 SUV 차량에는 입체 사이프(트레드 블록 표면의 미세한 홈) 적용 및 숄더부 블록 강성 설계를 통해 핸들링 및 내구력을 향상시켰다.

진양기 금호타이어 상무는 “미국 내 소비자들의 수요가 다목적 기능을 가진 대형차종(크로스오버, SUV, 픽업트럭 등)에 편중됨에 따라 제품의 SUV용 라인업 확대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2 09:43:51   수정시간 : 2021/07/22 09:44:3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