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하나금융과 글로벌 모바일 플랫폼 라인이 인도네시아에 디지털 뱅킹 플랫폼 ‘라인뱅크(LINE Bank by Hana Bank)’를 공식 출시했다.

라인은 11일 글로벌 금융자회사 라인파이낸셜아시아가 하나은행 인도네시아 현지법인인 KEB하나은행 인도네시아와 함께 디지털 뱅킹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라인뱅크 서비스의 주요 기능은 비대면 실명확인(e-KYC)을 통한 계좌개설, 정기예금, 직불카드, 무카드(Cardless) 출금, 공과금 납부 등이다.

앞서 라인파이낸셜아시아는 2018년 10월 신주인수계약을 통해 KEB하나은행 인도네시아의 지분 20%를 취득한 후, 2대 주주로서 하나은행과 라인뱅크 출시를 위해 협력해 온 바 있다. 라인의 테크 전문성과 하나은행의 금융 노하우를 결합해 편리한 디지털 뱅킹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인도네시아 금융시장을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라인뱅크는 현지 금융당국의 권고에 따라 수신 서비스를 먼저 시작한다. 이후 현지 시장 특성에 맞는 다양한 금융 상품 및 핀테크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김영은 라인파이낸셜아시아 COO는 "인도네시아는 지리 특성상 디지털 뱅킹 플랫폼을 통한 뱅킹 서비스 가용성과 편의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되는 나라 중 하나"라며 "전세계적으로 뱅킹 서비스 분야의 디지털 전환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데 라인과 하나은행이 제공하는 라인뱅크를 통해 인도네시아 국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1 10:09:4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