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GC녹십자와 목암생명과학연구소(이하 목암연구소)는 알지노믹스와 차세대 리보핵산(RNA) 플랫폼 기반의 난치성 질환 치료제 공동 개발을 위한 협약을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치료제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뿐 아니라 개발 과정에 필요한 물적·인적자원 교류를 위해 협력한다는 내용이다.

알지노믹스는 ‘RNA 치환 효소’를 기반으로 한 신약 개발 업체다. 항암 및 난치성 질환 유전자 치료제 개발을 주요사업으로 삼고 있다. 이번 협력에서는 자체 RNA 플랫폼을 기반으로 희귀 난치성 질환에 적용 가능한 차세대 기술 개발을 담당한다.

목암연구소는 질병의 발생 기작 및 모델 연구(in vitro/in vivo) 기반을 갖추고 있다. mRNA 및 전달체 연구를 통해 갖춘 기술 및 연구 역량을 바탕으로 알지노믹스와 함께 치료제 후보물질 도출을 위해 유기적으로 협력할 예정이다.

GC녹십자는 임상 연구, 상용화 등에 필요한 자원과 노하우를 제공할 계획이다.

허은철 GC녹십자 대표는 “난치성 질환 치료에 있어 미충족 수요를 위한 다양한 협력 기회 모색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1 10:07:3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