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이달 말 유통기한 만료를 앞뒀던 얀센 백신 수백만회 분량이 폐기 위기를 모면했다.

10일(현지시간) CNN 방송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식품의약국(FDA)는 얀센 백신의 유통기한을 기존 3개월에서 4.5개월로 연장하기로 했다.

이번 조치는 얀센 백신 수백만 회분 재고가 이달 말 유통기한에 임박해 폐기 위기에 처한 가운데 이뤄진 것이다. 얀센 백신 재고가 늘어난 것은 혈전증 유발 사례로 한 차례 임시 사용이 중단된 이후부터다.

앞서 미국 보건당국은 지난 4월 얀센 백신이 심각한 혈전증을 유발하는 사례가 보고되자 이 백신에 대해 임시 사용 중단을 권고했다. 이후 혈전증 유발 사례를 추가로 수집하고 안전성을 검토한 뒤 열흘 만에 사용을 재개했다. 하지만 불안감으로 인해 해당 백신의 접종 예약이 줄면서 기존 유통기한까지 재고를 소비하지 못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현재까지 2140만회 분량의 얀센 백신이 미 정부에 납품됐으나, 실제 사용된 것은 절반을 조금 넘기는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얀센의 모기업인 제약사 존슨앤드존슨은 백신 유통기한 연장에 대해 “안정성 평가 연구 결과 나온 데이터에 기반을 둔 것”이라며 “백신을 2∼8도에서 냉장하면 넉 달 반이 됐을 때도 안정적”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5일 국내에 들어온 얀센 백신 101만회분의 유통기한은 대부분 6월23일까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은 유통기한 만료 전까지 전량 접종이 가능한 만큼, 의학적으로 문제가 없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1 09:55:1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