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휴온스그룹이 지주회사 휴온스글로벌 임직원에게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 부여를 결정했다.

휴온스글로벌은 이사회를 열고 임직원 109명에게 스톡옵션 총 8만2370주를 신규 부여하는 안건을 결의했다고 10일 공시했다.

행사가격을 기준으로 환산하면 약 56억원 규모로, 1인당 평균 5000만원 상당이다. 스톡옵션 행사가는 6만7700원이다. 행사기간은 부여일 2년 뒤인 2023년 6월10일부터 2026년 6월9일까지다.

앞서 휴온스그룹은 3일 대표 사업회사인 휴온스, 휴메딕스 임직원 918명을 대상으로 총 48만7487주 부여를 결정했다. 비상장회사인 휴온스바이오파마, 휴베나, 휴온스네이처, 휴온스메디컬 4개사 임직원 210명에게도 올해 3월과 4월에 걸쳐 54만6581주를 부여한 바 있다.

휴온스그룹 관계자는 “올해만 1237명의 임직원에게 총 111만주에 대한 스톡옵션 부여를 결정했다”며 “이번에 포함되지 않은 입사 3개월 이내 임직원과 신규 입사자에 대한 스톡옵션이 내년 주주총회에서 결정되면 총 규모는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0 16:32:4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