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신세계푸드 제공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혼밥’ 문화가 확산되면서 밥 대신 간편하게 식사할 수 있는 샌드위치가 인기를 끌고 있다. 이에 신세계푸드는 샌드위치 라인업을 강화하고 시장 공략에 나선다.

10일 신세계푸드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이마트와 트레이더스에서 판매된 샌드위치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3% , 82% 신장했다. 특히 트레이더스에서 판매한 ‘밀크앤허니 바질치즈 치아바타 샌드위치’ 판매량은 82% 증가했다.

신세계푸드 측은 타인과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혼자 식사하는 혼밥 문화가 자리 잡으면서 손쉽게 포장해 올 수 있는 샌드위치를 구입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샌드위치는 주로 카페나 편의점, 베이커리 등에서 판매됐으나 최근 품질과 맛을 높인 프리미엄 제품이나 에어프라이어로 데워먹는 냉동제품이 대형 할인매장에서 선보이고 있는 것도 소비자들에게 주효했다는 평이다.

이에 신세계푸드는 샌드위치 라인업을 확대하고 본격적인 시장 공략에 나선다.

먼저 지난 3월부터 기존 이마트에서 판매해오던 샌드위치를 업그레이드 리뉴얼 한 신제품 7종을 출시한다.

신제품은 ‘BELT 샌드위치’, ‘에그듬뿍 샌드위치’, ‘리코타 크렌베리 샌드위치’, ‘튜나 샐러드 샌드위치’, ‘9겹 돈까스 샌드위치’, ‘통새우 랩’ 등이다.

신세계푸드가 운영하는 노브랜드버거에서도 오는 15일부터 샌드위치 신메뉴로 ‘페퍼로니 치아바타’를 출시한다. 페퍼로니에 그릴치즈를 넣어 식사용으로 즐길 수 있는 오븐 샌드위치이다.

트레이더스에서는 오는 7월 ‘밀크앤허니 허니까망베르 치아바타 샌드위치’를 출시할 예정이다. 이 제품은 추후 일반 소매점으로도 판매를 확대해 구매 편의를 높일 계획이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바쁜 출근을 위한 간편식부터 여유로운 브런치로 샌드위치를 선호하는 경향이 높아지고 있다”며 “올 연말까지 샌드위치 판매량이 전년 대비 3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신선한 냉장 프리미엄 샌드위치부터 바질, 까망베르 치즈 등 고급 재료로 MZ세대 입맛을 겨냥한 다양한 상품을 선보이며 관련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0 10:06:2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