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날 삼양식품 본사에서 GS리테일 안병훈 상무(가운데)와 삼양냉동 배대운 대표(왼쪽), 삼양식품 진종기 대표가 업무 협약을 진행했다. (사진=GS리테일 제공)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GS리테일이 삼양식품·삼양냉동과 손잡고 MZ세대를 겨냥한 가정간편식(HMR) 상품 개발에 나선다.

GS리테일은 9일 서울 성북구에 위치한 삼양식품 본사에서 삼양식품·삼양냉동과 업무협약을 진행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안병훈 GS리테일 기획MD부문장과 진종기 삼양식품 대표이사, 배대운 삼양냉동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1만5000여개 오프라인 플랫폼에서 축적된 데이터를 가진 GS리테일과 40년 이상 상품 생산 인프라와 기술력을 쌓아온 삼양식품·삼양냉동이 상호 협력관계를 구축, 차별화된 상품을 개발한다는 내용을 주요 골자로 했다.

GS리테일은 지난 1월 삼양냉동과 함께 ‘유어스 슈넬치킨 220g’을 출시한 바 있다. 해당 제품은 GS25 냉동간편식 카테고리에서 매출 1위를 달성하고 있다. 이에 힘입어 하반기까지 냉동상품 10여종을 출시할 계획이다.

삼양식품과도 대만식마장면, 유산슬라면, 미고랭 등 해외 면요리를 컵라면을 출시해 왔는데, 추후에도 라면과 스낵 상품을 개발에 주력할 예정이다.

안병훈 GS리테일 기획MD부문장은 “대한민국 식품 역사를 이끌어온 삼양식품·삼양냉동과 함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업무 협약을 맺게 돼 영광”이라며 “회사 간 시너지 효과를 바탕으로 고객이 만족할 수 있는 가치 있는 상품을 출시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09 14:44:3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