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부경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를 대상으로 이르면 7월부터 해외 단체여행이 허용될 전망이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9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방역 상황이 안정된 국가들과 협의를 거쳐 백신접종을 완료한 사람들에 한해 이르면 7월부터 단체여행을 허용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국가 간 이동이 오랫동안 제한돼 항공·여행업계는 심각한 타격을 입었으며 해외여행 재개를 희망하는 국민이 많아지고 있다"며 "접종을 마치고 출입국 시 진단검사에서 음성이 확인되면 별도의 격리없이 여행이 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방역당국은 상반기 목표인 1300만명 이상 1차 예방접종도 차질없이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김 총리는 "이번 주와 다음 주 접종을 예약한 분만 500만명이 넘는다"며 "질병관리청과 지자체는 백신 배송·보관·접종·이상반응 대응 등 전 과정을 세심하게 관리해 달라"고 당부했다.

오는 11일에는 다음주부터 적용할 거리두기 단계 조정안이 발표된다. 앞서 방역당국은 현재 5단계로 이뤄진 거리두기 단계를 4단계로 줄이고, 다중이용시설의 영업금지를 최소화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거리두기 개편안 초안을 공개한 바 있다.

사적모임 금지의 경우 1단계에서는 제한이 없으며, 2단계에서는 8인까지(9인 이상 모임금지), 3∼4단계에서는 4명까지(5인 이상 모임금지) 모이는 것이 허용된다. 4단계 때는 오후 6시 이후로는 2명만 모일 수 있는 '3인 이상 모임금지' 조치가 적용된다.

다만 방역당국이 7월부터 거리두기 근본 개편안을 적용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은 만큼, 현행 거리두기 단계와 5인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는 이달 말까지 유지될 가능성이 크다.

김 총리는 "앞으로 3주간 방역상황을 안정시켜야 상반기 예방접종도, 7월 거리두기 개편도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다"며 협조를 당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09 10:52:3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