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르노삼성자동차가 SM6의 앰버서더(Ambassador)로 배우 김서형씨를 선정하고, 홍보에 박차를 가한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최근 드라마 ‘스카이 캐슬’, ‘아무도 모른다’ 등에서 우아하면서 품격 있는 카리스마를 내뿜는 역할을 맡아 온 김서형 배우가 SM6의 이미지를 대변할 수 있는 적임자로 판단하고, 앰버서더로 선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SM6가 특히 여성 운전자들의 선호도가 높다는 점을 고려, 여성들에게 호감을 사고 있는 김서형 배우를 낙점했다.

르노삼성자동차와 김서형 배우의 인연은 특별하다. 김서형 배우는 실제로 SM5를 오랫동안 직접 운전했던 오너로 SM5를 통해 경험한 르노삼성자동차라는 브랜드에 호감을 갖고 있어 이번 앰버서더도 흔쾌히 수락했다는 후문이다.

김서형 배우는 “심플한 디자인에 반해 SM5를 배우생활내내 오랜 기간 탔다”며 “10년 이상 탔고 SM5를 타고 나서 좋은 일이 많이 생겼다. 특히 잔고장이 없었고 서비스 품질에 대한 만족도가 매우 높았다”라고 SM5를 기억했다.

실제 SM6를 직접 운전해 본 김서형 배우는 “앰버서더 결정 후 SM6를 처음 봤을 때 감각적인 디자인에 반해 ‘아름답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라며 “운전석에 직접 앉으니 실내 분위기 역시 안락하고 담백해 안과 밖 모두 품격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전에 타던 SM5와 전혀 다른 주행 성능에 깜짝 놀랐다. 가속감이 경쾌하고 부드러웠을 뿐만 아니라 스포츠카 못지않은 힘이 인상적이었다”고 평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4 16:40:2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