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정부가 2분기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자를 기존 당초 65~74세에서 60~74세로 확대하기로 했다. 30세 미만 사회필수인력은 6월부터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는다. 상반기까지 1300만명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도록 할 계획이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3일 특별방역점검회의 결과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 5월 이후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먼저 2분기 고령층 백신 접종을 65~74세에서 60~74세로 확대했다. 65∼74세에 해당하는 약 494만명은 이달 27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는다. 60∼74세 약 895만명은 다음달 7일부터 전국에 지정된 위탁 의료기관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한다. 대상은 1947년 1월1일생부터 1961년 12월31일생까지다.

정 청장은 “코로나19 치명률과 위중증률이 높은 60세 이상 연령층의 1차 접종을 조기에 실시해 고령층에서 감염을 줄이고 중환자 발생을 감소시켜 코로나19의 감염 위험도를 낮추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회필수인력 및 군 장병 가운데 30세 미만은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기로 결정했다. 경찰·해양경찰·소방 등 사회필수인력 가운데 30세 미만 19만1000명은 다음달부터 전국에 설치된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을 맞게 된다.

30세 미만 군 장병 45만2000명은 별도 접종계획에 따라 군 병원, 군부대 등에서 자체적으로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을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3 17:54:2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