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본사 외관.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는 1분기 연결기준 매출 1조6168억원, 영업이익 1860억원을 기록했다고 3일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12.6%, 영업이익은 75.5% 증가했다. 18인치 이상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판매 비중이 약 38%로 지난해보다 4%p 상승하며 성장을 이끌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코로나19 영향이 일부 완화되면서 유럽, 북미, 중국 등 주요 지역에서 교체용 타이어와 고인치 타이어 판매가 확대되고 있다.

중국 시장에서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교체용 타이어 판매 증가 및 완성차 수요 회복을 통한 신차용 타이어 판매가 큰 폭으로 상승했으며, 고인치 타이어 판매 비중도 40%로 성장했다.

한국 공장(대전공장 및 금산공장)은 원자재 가격과 해상운임의 가파른 상승, 선복 부족, 일부 지역 OE 공급 물량 감소, 통상임금 보상 합의 등이 반영되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이 5% 하락했다. 영업이익은 적자전환 되어 향후 한국 공장의 매출과 수익성 회복이 중요한 과제로 남았다.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2021년에도 주요 시장에서 지속적인 고인치 타이어 판매 강화, 프리미엄 OE 파트너십 확장, 전기차용 OE 공급 비중 확대 등 브랜드 가치를 강화할 계획”이라며 “각 지역별 최적의 유통 전략을 통해 교체용 타이어 판매의 지속적 성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3 16:05:2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